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靑 앞 의총 열어 ‘드루킹’ 공세…민주당 “물고 늘어지기”
입력 2021.08.17 (16:34) 수정 2021.08.17 (16:35) 정치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사건의 몸통이 문재인 대통령이 맞습니까”라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17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특검을 연장해서라도 반드시 선거· 댓글 공작의 실체적 진실을 낱낱이 규명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김경수 전 경남지사기 문 대통령의 분신과 같은 사람이라며, “김 전 지사의 선거 공작 사건을 대통령이 사과할 의사가 있는가. 어떻게 책임질 건가”라고 따져 물었습니다.

■ 국민의힘 “드루킹·충북 간첩단·백신 부족, 대통령 입장 밝혀야”

이어 ‘드루킹 사건’ 외에도 ‘충북 간첩단’ 사건과 코로나 19 백신 부족 논란, 언론중재법 개정 등에도 문 대통령이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충북 간첩단 사건을 두고 “지난 대선 당시 문 대통령 후보 캠프의 노동 특보가 연루돼 있다”면서, 북한의 눈치를 보느라 침묵을 지키느냐고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백신 부족 사태에 대해서는 의사 출신인 이진석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의 경질을 촉구했고, 여당의 언론중재법 개정 시도에는 ‘언론을 향한 폭거’라며 중단해야 한다고 규탄했습니다.

국민의힘 의원들도 각종 현안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습니다.

정진석 의원은 ‘드루킹 사건’에 대해 “대통령이 알았든 몰랐든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국민의 분노가 문 대통령을 향해 가고 있다는 점을 경고한다”고 말했습니다.

김태흠 의원은 특검을 통해 문 대통령을 즉각 수사할 수 있게 촉구하는 것을 당론으로 정하자고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 민주당 “민생·팩트·책임감 없어…외교 결례”

이에 대해 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민생도, 팩트도, 책임감도 없는 삼무(三無) 의총”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한 원내대변인은 서면 자료에서, “국민의힘이 물고 늘어지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은 법원의 확정판결로 선거법 위반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한 바 있다”면서 “어떻게든 대통령과 엮어보려는 시도가 국민의 피로감만 높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소영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오늘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빈으로 방문한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 날이다. 이번 방한을 계기로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모실 수 있었다”면서, “국민의힘의 긴급 의총은 그런 의미를 퇴색시키는 것은 물론 외교 결례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힘, 靑 앞 의총 열어 ‘드루킹’ 공세…민주당 “물고 늘어지기”
    • 입력 2021-08-17 16:34:03
    • 수정2021-08-17 16:35:29
    정치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사건의 몸통이 문재인 대통령이 맞습니까”라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17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특검을 연장해서라도 반드시 선거· 댓글 공작의 실체적 진실을 낱낱이 규명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김경수 전 경남지사기 문 대통령의 분신과 같은 사람이라며, “김 전 지사의 선거 공작 사건을 대통령이 사과할 의사가 있는가. 어떻게 책임질 건가”라고 따져 물었습니다.

■ 국민의힘 “드루킹·충북 간첩단·백신 부족, 대통령 입장 밝혀야”

이어 ‘드루킹 사건’ 외에도 ‘충북 간첩단’ 사건과 코로나 19 백신 부족 논란, 언론중재법 개정 등에도 문 대통령이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충북 간첩단 사건을 두고 “지난 대선 당시 문 대통령 후보 캠프의 노동 특보가 연루돼 있다”면서, 북한의 눈치를 보느라 침묵을 지키느냐고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백신 부족 사태에 대해서는 의사 출신인 이진석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의 경질을 촉구했고, 여당의 언론중재법 개정 시도에는 ‘언론을 향한 폭거’라며 중단해야 한다고 규탄했습니다.

국민의힘 의원들도 각종 현안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습니다.

정진석 의원은 ‘드루킹 사건’에 대해 “대통령이 알았든 몰랐든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국민의 분노가 문 대통령을 향해 가고 있다는 점을 경고한다”고 말했습니다.

김태흠 의원은 특검을 통해 문 대통령을 즉각 수사할 수 있게 촉구하는 것을 당론으로 정하자고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 민주당 “민생·팩트·책임감 없어…외교 결례”

이에 대해 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민생도, 팩트도, 책임감도 없는 삼무(三無) 의총”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한 원내대변인은 서면 자료에서, “국민의힘이 물고 늘어지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은 법원의 확정판결로 선거법 위반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한 바 있다”면서 “어떻게든 대통령과 엮어보려는 시도가 국민의 피로감만 높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소영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오늘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빈으로 방문한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 날이다. 이번 방한을 계기로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모실 수 있었다”면서, “국민의힘의 긴급 의총은 그런 의미를 퇴색시키는 것은 물론 외교 결례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