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몽골에 30만 달러 규모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역내 방역협력”
입력 2021.08.17 (16:43) 수정 2021.08.17 (16:45) 정치
정부가 몽골에 30만 달러 규모의 코로나19 신속 항원 진단키트를 지원했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이번 지원은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에서 추진하고 있는 의료방역 물품 공동 비축제 시범 사업의 일환입니다.

협력체 참여국들이 일정량의 의료방역 물품을 사전에 약정·공유하고, 공유를 필요로 하는 참여국의 요청이 있을 때 해당 물품을 약정한 국가가 양자협의를 거쳐 신속히 물품을 공급하는 방식입니다.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이 발생했을 때 의료방역 물품 긴급 수요에 대한 공동 대응 역량을 강화하자는 취지로, 우리 정부의 제안에 따라 협력체 내에서 사업 시행을 협의 중입니다.

외교부는 코로나19 대응인력 공동 교육·훈련, 신속통로 절차 표준화 등 협력체의 다른 사업도 속도감 있게 진전시켜,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몽골 등 6개 나라의 외교·보건 분야 실무자와 민간 전문가가 꾸린 조직으로, 우리 정부의 주도로 지난해 12월 말 출범했습니다.

[사진 출처 : 외교부 제공]
  • 정부, 몽골에 30만 달러 규모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역내 방역협력”
    • 입력 2021-08-17 16:43:52
    • 수정2021-08-17 16:45:01
    정치
정부가 몽골에 30만 달러 규모의 코로나19 신속 항원 진단키트를 지원했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이번 지원은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에서 추진하고 있는 의료방역 물품 공동 비축제 시범 사업의 일환입니다.

협력체 참여국들이 일정량의 의료방역 물품을 사전에 약정·공유하고, 공유를 필요로 하는 참여국의 요청이 있을 때 해당 물품을 약정한 국가가 양자협의를 거쳐 신속히 물품을 공급하는 방식입니다.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이 발생했을 때 의료방역 물품 긴급 수요에 대한 공동 대응 역량을 강화하자는 취지로, 우리 정부의 제안에 따라 협력체 내에서 사업 시행을 협의 중입니다.

외교부는 코로나19 대응인력 공동 교육·훈련, 신속통로 절차 표준화 등 협력체의 다른 사업도 속도감 있게 진전시켜,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몽골 등 6개 나라의 외교·보건 분야 실무자와 민간 전문가가 꾸린 조직으로, 우리 정부의 주도로 지난해 12월 말 출범했습니다.

[사진 출처 : 외교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