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항공 틸리카이넨 감독 ‘첫승’…국군체육부대 B조 1위 ‘돌풍’
입력 2021.08.17 (18:26) 수정 2021.08.17 (20:49) 연합뉴스
프로배구 대한항공의 토미 틸리카이넨(34) 신임 감독이 컵 대회에서 한국 사령탑 첫 승을 신고했다.

대한항공은 17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0(25-19 25-22 25-19)으로 제압했다.

신임 사령탑의 대결이었다.

대한항공은 34세 젊은 외국인 사령탑 틸리카이넨 감독이, KB손해보험은 프로 구단에서는 처음 지휘봉을 잡은 후인정 감독이 첫 승 대결을 벌인 경기였다.

그러나 대한항공이 승리하면서 후인정 감독은 사령탑 프로 첫 승을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임동혁이 70%의 공격 성공률로 24득점을 폭발해 대한항공의 승리를 이끌었다. 정지석과 곽승석 '석석 듀오'도 각각 14득점, 12득점으로 균형을 이뤘다.

대한항공은 2세트 19-19와 20-20으로 따라잡힌 것을 제외하면 1∼3세트 모두 특별한 위기 없이 KB손해보험을 따돌리고 완승했다.

앞서 열린 B조 2차전에서는 국군체육부대기 풀세트 접전 끝에 우리카드에 세트 스코어 3-2(13-25 26-24 29-27 18-25 15-11)로 승리하면서 2연승을 달렸다.

박삼용 감독의 지휘 아래 군 복무 중인 프로 선수들로 구성된 국군체육부대는 프로팀을 위협하는 다크호스로 부상했다.

1차전에서 KB손해보험을 꺾은 데 이어 우리카드까지 잡아내 B조 1위에 오르며 준결승 진출 전망을 밝혔다.

B조에서 국군체육부대만 2승을 달렸고,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이 1승 1패로 뒤쫓고 있다. KB손해보험은 2패로 조별예선 3차전 결과와 관계없이 탈락이 확정됐다.

KB손해보험에서 온 한국민이 서브에이스 2개 포함 33득점을 폭발하며 승리를 견인했다. 지난 시즌까지 현대캐피탈에서 뛰었던 이시우도 서브에이스 1개, 블로킹 3개 포함 19득점으로 활약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한항공 틸리카이넨 감독 ‘첫승’…국군체육부대 B조 1위 ‘돌풍’
    • 입력 2021-08-17 18:26:53
    • 수정2021-08-17 20:49:13
    연합뉴스
프로배구 대한항공의 토미 틸리카이넨(34) 신임 감독이 컵 대회에서 한국 사령탑 첫 승을 신고했다.

대한항공은 17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0(25-19 25-22 25-19)으로 제압했다.

신임 사령탑의 대결이었다.

대한항공은 34세 젊은 외국인 사령탑 틸리카이넨 감독이, KB손해보험은 프로 구단에서는 처음 지휘봉을 잡은 후인정 감독이 첫 승 대결을 벌인 경기였다.

그러나 대한항공이 승리하면서 후인정 감독은 사령탑 프로 첫 승을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임동혁이 70%의 공격 성공률로 24득점을 폭발해 대한항공의 승리를 이끌었다. 정지석과 곽승석 '석석 듀오'도 각각 14득점, 12득점으로 균형을 이뤘다.

대한항공은 2세트 19-19와 20-20으로 따라잡힌 것을 제외하면 1∼3세트 모두 특별한 위기 없이 KB손해보험을 따돌리고 완승했다.

앞서 열린 B조 2차전에서는 국군체육부대기 풀세트 접전 끝에 우리카드에 세트 스코어 3-2(13-25 26-24 29-27 18-25 15-11)로 승리하면서 2연승을 달렸다.

박삼용 감독의 지휘 아래 군 복무 중인 프로 선수들로 구성된 국군체육부대는 프로팀을 위협하는 다크호스로 부상했다.

1차전에서 KB손해보험을 꺾은 데 이어 우리카드까지 잡아내 B조 1위에 오르며 준결승 진출 전망을 밝혔다.

B조에서 국군체육부대만 2승을 달렸고,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이 1승 1패로 뒤쫓고 있다. KB손해보험은 2패로 조별예선 3차전 결과와 관계없이 탈락이 확정됐다.

KB손해보험에서 온 한국민이 서브에이스 2개 포함 33득점을 폭발하며 승리를 견인했다. 지난 시즌까지 현대캐피탈에서 뛰었던 이시우도 서브에이스 1개, 블로킹 3개 포함 19득점으로 활약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