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입원한 전두환, 불출석 허가 신청…“신속 판결해야”
입력 2021.08.17 (19:18) 수정 2021.08.17 (20:07)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5·18과 관련한 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는 전두환 씨가 건강 이상 증세를 보이며 최근 병원에 입원했는데요.

전 씨 측은 입원 직전 재판부에도 불출석 허가를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전 씨의 건강 상태가 재판의 변수로 떠오르면서, 5월 단체는 신속한 판결이 필요하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양창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9일, 피고인 신분으로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한 90살 전두환 씨.

20여 분 만에 호흡 곤란을 호소하며 퇴정했고 얼굴도 부쩍 수척해져 건강 이상설이 제기됐습니다.

실제 전 씨는 지난 13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는데, 혈액 검사에서 이상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기에 전 씨 측이 입원에 앞서 재판부에 불출석 허가를 신청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전 씨 측 정주교 변호사는 지난 11일 재판부에 불출석 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신청 사유는 전 씨의 건강 악화라고 전했습니다.

전 씨는 이미 1심에서 건강을 이유로 두 차례 불출석 허가를 받았습니다.

이번에도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앞으로 전 씨는 광주에 오지 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항소심의 경우 피고인 없이도 선고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전 씨의 건강 상태에 따라 1심에서 나온 유죄 판결의 유지 여부도 달라질 수 있습니다.

5·18 단체는 신속하고 엄정한 판결을 재차 촉구했습니다.

[조진태/5·18 기념재단 상임이사 : "이런 사정을 고려해서 재판부는 법이 허용하는 한도에 있어서, 절차가 허용하는 한도에 있어서 보다 신속하게 재판을 진행해서 판결을 내려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오는 30일 전 씨의 항소심 4차 공판기일에는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과 5·18 당시 헬기 조종사 4명이 증인 신문을 받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촬영기자:조민웅
  • 입원한 전두환, 불출석 허가 신청…“신속 판결해야”
    • 입력 2021-08-17 19:18:56
    • 수정2021-08-17 20:07:27
    뉴스7(광주)
[앵커]

5·18과 관련한 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는 전두환 씨가 건강 이상 증세를 보이며 최근 병원에 입원했는데요.

전 씨 측은 입원 직전 재판부에도 불출석 허가를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전 씨의 건강 상태가 재판의 변수로 떠오르면서, 5월 단체는 신속한 판결이 필요하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양창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9일, 피고인 신분으로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한 90살 전두환 씨.

20여 분 만에 호흡 곤란을 호소하며 퇴정했고 얼굴도 부쩍 수척해져 건강 이상설이 제기됐습니다.

실제 전 씨는 지난 13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는데, 혈액 검사에서 이상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기에 전 씨 측이 입원에 앞서 재판부에 불출석 허가를 신청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전 씨 측 정주교 변호사는 지난 11일 재판부에 불출석 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신청 사유는 전 씨의 건강 악화라고 전했습니다.

전 씨는 이미 1심에서 건강을 이유로 두 차례 불출석 허가를 받았습니다.

이번에도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앞으로 전 씨는 광주에 오지 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항소심의 경우 피고인 없이도 선고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전 씨의 건강 상태에 따라 1심에서 나온 유죄 판결의 유지 여부도 달라질 수 있습니다.

5·18 단체는 신속하고 엄정한 판결을 재차 촉구했습니다.

[조진태/5·18 기념재단 상임이사 : "이런 사정을 고려해서 재판부는 법이 허용하는 한도에 있어서, 절차가 허용하는 한도에 있어서 보다 신속하게 재판을 진행해서 판결을 내려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오는 30일 전 씨의 항소심 4차 공판기일에는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과 5·18 당시 헬기 조종사 4명이 증인 신문을 받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촬영기자:조민웅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