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고교 오늘부터 개학…“등교 선택권 대신 가정학습일 30% 늘려”
입력 2021.08.17 (21:18) 수정 2021.08.17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런 상황에서 전국 학교들도 2학기를 시작했습니다.

등교수업을 확대하겠다는 교육부 방침에 따라 전국 2만5백여 개 학교 중 20%가 오늘(17일) 개학했는데요.

우려 속 개학 첫 날 학교 풍경, 김수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리포트]

여름 방학을 마치고 오늘 개학한 서울 송파구의 한 고등학교.

마스크를 낀 학생들이 한 줄로 교문으로 들어갑니다.

["(방학 잘 보냈어?) 네!"]

선생님은 손 소독제로 학생들을 맞이합니다.

역시 오늘 개학한 초등학교는 1.2학년 모두 학교에 왔습니다.

["들어가셔야 되죠? 같이, 떨어져서, 엄마 뒤로 가세요."]

거리 두기 4단계지만, 학습 결손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중·고등학교는 이번 주, 초등학교는 다음 주부터 본격적인 등교수업이 이뤄지는데 학교 측은 역시 방역이 고민입니다.

방역 인력을 상주시켜 수시로 교실을 소독하고, 마스크를 벗는 급식실에는 칸막이가 촘촘하게 설치됐습니다.

[박미선/서울 강빛초중통합학교 영양 교사 : "학생들 배식 같은 경우엔 밀집도를 줄이기 위해서 시차 배식 하고 있습니다. (급식실에서) 한 칸씩 떼고 앉아서, 격자로 앉게 됩니다."]

집중 방역 기간을 거쳐 다음 달 6일부터는 거리두기 3단계 지역에선 전면 등교가 가능해집니다.

4단계에서도 2/3까지 등교할 수 있습니다.

[나선화/초등학생 학부모 : "가족들도 솔직히 반반이에요. 저희 신랑 같은 경우는 별로, 아직 까지는 (등교는) 위험하다 이렇게 생각을 하는데 저는 애들 학습 때문에라도 전면 등교를 원합니다."]

불안한 일부 학부모들이 '등교 선택권'을 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교육부는 가정에서 학습하고 출석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가정 학습일'을 확대 운영하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촬영기자:김정은/영상편집:남은주
  • 중·고교 오늘부터 개학…“등교 선택권 대신 가정학습일 30% 늘려”
    • 입력 2021-08-17 21:18:39
    • 수정2021-08-17 22:05:55
    뉴스 9
[앵커]

이런 상황에서 전국 학교들도 2학기를 시작했습니다.

등교수업을 확대하겠다는 교육부 방침에 따라 전국 2만5백여 개 학교 중 20%가 오늘(17일) 개학했는데요.

우려 속 개학 첫 날 학교 풍경, 김수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리포트]

여름 방학을 마치고 오늘 개학한 서울 송파구의 한 고등학교.

마스크를 낀 학생들이 한 줄로 교문으로 들어갑니다.

["(방학 잘 보냈어?) 네!"]

선생님은 손 소독제로 학생들을 맞이합니다.

역시 오늘 개학한 초등학교는 1.2학년 모두 학교에 왔습니다.

["들어가셔야 되죠? 같이, 떨어져서, 엄마 뒤로 가세요."]

거리 두기 4단계지만, 학습 결손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중·고등학교는 이번 주, 초등학교는 다음 주부터 본격적인 등교수업이 이뤄지는데 학교 측은 역시 방역이 고민입니다.

방역 인력을 상주시켜 수시로 교실을 소독하고, 마스크를 벗는 급식실에는 칸막이가 촘촘하게 설치됐습니다.

[박미선/서울 강빛초중통합학교 영양 교사 : "학생들 배식 같은 경우엔 밀집도를 줄이기 위해서 시차 배식 하고 있습니다. (급식실에서) 한 칸씩 떼고 앉아서, 격자로 앉게 됩니다."]

집중 방역 기간을 거쳐 다음 달 6일부터는 거리두기 3단계 지역에선 전면 등교가 가능해집니다.

4단계에서도 2/3까지 등교할 수 있습니다.

[나선화/초등학생 학부모 : "가족들도 솔직히 반반이에요. 저희 신랑 같은 경우는 별로, 아직 까지는 (등교는) 위험하다 이렇게 생각을 하는데 저는 애들 학습 때문에라도 전면 등교를 원합니다."]

불안한 일부 학부모들이 '등교 선택권'을 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교육부는 가정에서 학습하고 출석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가정 학습일'을 확대 운영하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촬영기자:김정은/영상편집:남은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