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방역수칙 무시한 브라질 대통령에 6억5천만원 벌금 부과
입력 2021.08.22 (09:36) 수정 2021.08.22 (09:57) 국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지방 정부의 잇따른 벌금 부과 조치에도 방역수칙을 무시하는 행태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21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상파울루주 정부는 최근 이포랑가와 에우도라두 등 2개 도시를 방문한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 등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전날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습니다.

주 정부는 규정에 따라 벌금액이 최대 300만 헤알(약 6억5천만 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상파울루주에서는 지난해 5월부터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됐으며, 이를 어기는 사람에게는 벌금이 부과되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상파울루주 정부가 보우소나루 대통령에게 벌금을 부과한 것은 지난 6월 12일부터 따져 여섯 번째입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벌금 부과 조치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수 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개별 벌금을 납부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악성 채무자 명단에 포함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방역수칙 무시한 브라질 대통령에 6억5천만원 벌금 부과
    • 입력 2021-08-22 09:36:09
    • 수정2021-08-22 09:57:10
    국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지방 정부의 잇따른 벌금 부과 조치에도 방역수칙을 무시하는 행태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21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상파울루주 정부는 최근 이포랑가와 에우도라두 등 2개 도시를 방문한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 등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전날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습니다.

주 정부는 규정에 따라 벌금액이 최대 300만 헤알(약 6억5천만 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상파울루주에서는 지난해 5월부터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됐으며, 이를 어기는 사람에게는 벌금이 부과되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상파울루주 정부가 보우소나루 대통령에게 벌금을 부과한 것은 지난 6월 12일부터 따져 여섯 번째입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벌금 부과 조치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수 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개별 벌금을 납부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악성 채무자 명단에 포함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