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북핵, 조건부 제재 완화로…김정은 만나겠다”
입력 2021.08.22 (10:59) 수정 2021.08.22 (11:01)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는 북한이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즉각 제재를 복원하는 조건부 제재 완화, 이른바 ‘스냅백’ 방식을 적용해 북핵 문제를 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22일) 서울 동교동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에서 북핵 해법을 포함해 ‘실용’을 중심에 둔 ‘대전환 시대, 한반도 평화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이 후보는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최우선 과제로 북핵 문제 해결을 꼽고, 그 해법으로 ‘조건부 제재 완화(스냅백)와 단계적 동시 행동’을 제시했습니다.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지키지 않을 시 즉각적인 제재 복원을 전제로,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그에 상응하는 대북제재 완화조치를 단계적으로 실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후보는 또 “한국 정부의 주도성을 강화하겠다”며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운전자론’을 계승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을 직접 만나 문제를 풀겠다”며 “차기 정부 초기부터 과감하고 속도감 있게 추진하여 성과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남북 경제 협력과 관련 해선 “인도적 지원, 보건의료 협력 등 유엔 제재대상이 아닌 사업부터 적극 추진하겠다”며 제재 대상인 개성공단, 철도·도로 연결 등은 유엔에 포괄적·상시적 제재 면제를 설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남북 협력 사업은 상호 간 이익이 전제되어야 한다”며 “북한이 잘못하면 잘못한다고 분명하게 우리의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일 관계와 관련 해선 “국익 중심 실용주의를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구축해 나가겠다”면서 “일본과의 역사 문제, 영토주권 문제,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문제에는 단호히 대처하되 경제, 사회, 외교적 교류·협력은 적극 추진하는 투트랙 전략을 견지해 나가겠다”고 제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재명 “북핵, 조건부 제재 완화로…김정은 만나겠다”
    • 입력 2021-08-22 10:59:12
    • 수정2021-08-22 11:01:42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는 북한이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즉각 제재를 복원하는 조건부 제재 완화, 이른바 ‘스냅백’ 방식을 적용해 북핵 문제를 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22일) 서울 동교동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에서 북핵 해법을 포함해 ‘실용’을 중심에 둔 ‘대전환 시대, 한반도 평화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이 후보는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최우선 과제로 북핵 문제 해결을 꼽고, 그 해법으로 ‘조건부 제재 완화(스냅백)와 단계적 동시 행동’을 제시했습니다.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지키지 않을 시 즉각적인 제재 복원을 전제로,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그에 상응하는 대북제재 완화조치를 단계적으로 실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후보는 또 “한국 정부의 주도성을 강화하겠다”며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운전자론’을 계승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을 직접 만나 문제를 풀겠다”며 “차기 정부 초기부터 과감하고 속도감 있게 추진하여 성과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남북 경제 협력과 관련 해선 “인도적 지원, 보건의료 협력 등 유엔 제재대상이 아닌 사업부터 적극 추진하겠다”며 제재 대상인 개성공단, 철도·도로 연결 등은 유엔에 포괄적·상시적 제재 면제를 설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남북 협력 사업은 상호 간 이익이 전제되어야 한다”며 “북한이 잘못하면 잘못한다고 분명하게 우리의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일 관계와 관련 해선 “국익 중심 실용주의를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구축해 나가겠다”면서 “일본과의 역사 문제, 영토주권 문제,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문제에는 단호히 대처하되 경제, 사회, 외교적 교류·협력은 적극 추진하는 투트랙 전략을 견지해 나가겠다”고 제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