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철수 “언론중재법은 검수완박 이은 언자완박…언론탄안법”
입력 2021.08.22 (11:41) 수정 2021.08.22 (11:41)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개정안 강행 처리에 대해 “가짜뉴스를 막는다는 핑계로 언론자유를 막는 짓”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안 대표는 오늘(22일) SNS를 통해 “민주당이 언론중재법 개정안 표결 처리를 강행할 모양”이라며 “앞으로는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꿀 만한 특종 기사들이 나오지 못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안 대표는 이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이은 ‘언자완박’(언론자유 완전 박탈)”이라며 “검수완박과 언자완박은 ‘부패 완판’(부패가 완전히 판친다)의 양대 축이 될 것이다. ‘거악’들이 편히 잠잘 수 있도록 검찰과 언론을 무력화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가짜뉴스의 99.9%를 생산하는 유튜브 등 SNS를 표적으로 삼지 않고 팩트체크와 게이트키핑이 시스템적으로 가능한 언론사에 칼날을 들이댄 이유는 뻔하다”며 “눈엣가시 같은 비판 언론을 선별적으로 침묵시키고 앵무새와 확성기 역할을 하는 어용 매체는 한껏 활용하겠다는 심보 아니겠나”라고 말했습니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정부·여당이 가짜뉴스 방지에 대해 조금이라도 진정성이 있다면 김경수 전 지사와 드루킹의 여론조작 범죄의 몸통을 밝혀내는 것이 우선”이라며 “그러한 조치 없는 언론중재법 강행은 이 법이 ‘정권 방탄법’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현 정권 핵심인사들의 퇴임 후 안전을 보장하려는 ‘언론 탄압법’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안철수 “언론중재법은 검수완박 이은 언자완박…언론탄안법”
    • 입력 2021-08-22 11:41:25
    • 수정2021-08-22 11:41:56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개정안 강행 처리에 대해 “가짜뉴스를 막는다는 핑계로 언론자유를 막는 짓”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안 대표는 오늘(22일) SNS를 통해 “민주당이 언론중재법 개정안 표결 처리를 강행할 모양”이라며 “앞으로는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꿀 만한 특종 기사들이 나오지 못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안 대표는 이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이은 ‘언자완박’(언론자유 완전 박탈)”이라며 “검수완박과 언자완박은 ‘부패 완판’(부패가 완전히 판친다)의 양대 축이 될 것이다. ‘거악’들이 편히 잠잘 수 있도록 검찰과 언론을 무력화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가짜뉴스의 99.9%를 생산하는 유튜브 등 SNS를 표적으로 삼지 않고 팩트체크와 게이트키핑이 시스템적으로 가능한 언론사에 칼날을 들이댄 이유는 뻔하다”며 “눈엣가시 같은 비판 언론을 선별적으로 침묵시키고 앵무새와 확성기 역할을 하는 어용 매체는 한껏 활용하겠다는 심보 아니겠나”라고 말했습니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정부·여당이 가짜뉴스 방지에 대해 조금이라도 진정성이 있다면 김경수 전 지사와 드루킹의 여론조작 범죄의 몸통을 밝혀내는 것이 우선”이라며 “그러한 조치 없는 언론중재법 강행은 이 법이 ‘정권 방탄법’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현 정권 핵심인사들의 퇴임 후 안전을 보장하려는 ‘언론 탄압법’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