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석열 “비대위 추진설 ‘황당무계’…언론중재법은 ‘언론재갈법’”
입력 2021.08.22 (12:15) 수정 2021.08.22 (12:28) 정치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캠프가 이준석 대표를 끌어내리고 당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려 한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황당무계한 일”이라며 부인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오늘(2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비대위라는 건 전당대회를 통해 임기가 보장된 대표를 끌어내린다는 의미인데, 그것은 상식적으로 말이 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이런 황당무계한 보도를 가지고 정치공세를 펴는 것 역시 상식에 반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윤 전 총장 측이 이 대표 체제로는 선거를 치를 수 없다고 보고 비대위 출범에 필요한 실무작업에 착수했다’는 보도를 놓고 SNS에 “윤석열 캠프는 꼰대 정치, 자폭정치를 당장 그만두라”고 비판한 것을 언급한 거로 보입니다.

■ 윤석열 “언론중재법은 집권 연장 위한 언론재갈법”

윤 전 총장은 오늘 기자회견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개정안 강행 처리에 대해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언론재갈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여당은 국회 문체위에서 단독 처리한 것에 이어 공공연히 8월 중 단독으로 통과시키겠다고 한다”며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윤 전 총장은 “이 법이 시행되면 권력 비리는 은폐되고 독버섯처럼 자라날 것”이라며 “이 정권이 무리하고 급하게 이 언론재갈법을 통과시키려는 진짜 목적은 정권 말기 권력 비판 보도를 틀어막아 집권연장을 꾀하려는데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권력자나 사회 유력 인사가 마음에 들지 않는 기사를 사전에 차단할 길까지 열었다”며 “군사정부 시절의 정보부와 보안사 사전 검열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기자협회 창립 47주년 기념 메시지에서 “언론의 자유는 민주주의의 기둥이다, 누구도 언론의 자유를 흔들어서는 안 된다”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대통령의 진심은 무엇인가, 언론의 자유인가 아니면 부패 은폐의 자유인가”라고 반문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기자회견 뒤 언론중재법 개정안이 오는 25일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처리될 경우 앞으로 어떻게 투쟁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개별 사건을 통한 위헌 소송 등의 법적 투쟁과 국민연대 같은 정치적 투쟁을 병행할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윤석열 “비대위 추진설 ‘황당무계’…언론중재법은 ‘언론재갈법’”
    • 입력 2021-08-22 12:15:07
    • 수정2021-08-22 12:28:29
    정치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캠프가 이준석 대표를 끌어내리고 당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려 한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황당무계한 일”이라며 부인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오늘(2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비대위라는 건 전당대회를 통해 임기가 보장된 대표를 끌어내린다는 의미인데, 그것은 상식적으로 말이 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이런 황당무계한 보도를 가지고 정치공세를 펴는 것 역시 상식에 반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윤 전 총장 측이 이 대표 체제로는 선거를 치를 수 없다고 보고 비대위 출범에 필요한 실무작업에 착수했다’는 보도를 놓고 SNS에 “윤석열 캠프는 꼰대 정치, 자폭정치를 당장 그만두라”고 비판한 것을 언급한 거로 보입니다.

■ 윤석열 “언론중재법은 집권 연장 위한 언론재갈법”

윤 전 총장은 오늘 기자회견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개정안 강행 처리에 대해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언론재갈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여당은 국회 문체위에서 단독 처리한 것에 이어 공공연히 8월 중 단독으로 통과시키겠다고 한다”며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윤 전 총장은 “이 법이 시행되면 권력 비리는 은폐되고 독버섯처럼 자라날 것”이라며 “이 정권이 무리하고 급하게 이 언론재갈법을 통과시키려는 진짜 목적은 정권 말기 권력 비판 보도를 틀어막아 집권연장을 꾀하려는데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권력자나 사회 유력 인사가 마음에 들지 않는 기사를 사전에 차단할 길까지 열었다”며 “군사정부 시절의 정보부와 보안사 사전 검열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기자협회 창립 47주년 기념 메시지에서 “언론의 자유는 민주주의의 기둥이다, 누구도 언론의 자유를 흔들어서는 안 된다”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대통령의 진심은 무엇인가, 언론의 자유인가 아니면 부패 은폐의 자유인가”라고 반문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기자회견 뒤 언론중재법 개정안이 오는 25일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처리될 경우 앞으로 어떻게 투쟁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개별 사건을 통한 위헌 소송 등의 법적 투쟁과 국민연대 같은 정치적 투쟁을 병행할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