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일본 수도권 주요지역 코로나 확진자 18명 집에서 사망”
입력 2021.08.22 (13:49) 수정 2021.08.22 (13:54) 국제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가운데 확진자가 입원 치료를 받지 못하고 집에서 목숨을 잃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실상 의료 붕괴가 시작된 가운데 통상적인 상황이라면 살릴 가능성이 있는 생명이 희생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도(東京都), 사이타마(埼玉)·가나가와(神奈川)·지바(千葉)현 등 일본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서 지난달 이후 집에서 요양 중이던 코로나19 확진자가 적어도 18명 사망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2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신문이 이들 4개 지역과 오사카부(大阪府), 오키나와(沖繩)현에 대해 자택 요양 중 사망자 현황을 질의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습니다.

이는 자택에서 사망이 확인된 사례와 집에서 요양하던 중 몸 상태가 급격히 악화해 구급 이송했으나 숨진 사례를 포함한 수치입니다.

자택 요양 사망자 18명 중 50대 이하가 9명으로 절반을 차지했으며 사망자 중 15명은 8월에 목숨을 잃었습니다.

자택 사망자가 가장 많은 지역은 도쿄로 9명이었습니다.

일본에서는 21일까지 최근 사흘 연속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2만5천 명을 넘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일본 수도권 주요지역 코로나 확진자 18명 집에서 사망”
    • 입력 2021-08-22 13:49:27
    • 수정2021-08-22 13:54:13
    국제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가운데 확진자가 입원 치료를 받지 못하고 집에서 목숨을 잃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실상 의료 붕괴가 시작된 가운데 통상적인 상황이라면 살릴 가능성이 있는 생명이 희생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도(東京都), 사이타마(埼玉)·가나가와(神奈川)·지바(千葉)현 등 일본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서 지난달 이후 집에서 요양 중이던 코로나19 확진자가 적어도 18명 사망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2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신문이 이들 4개 지역과 오사카부(大阪府), 오키나와(沖繩)현에 대해 자택 요양 중 사망자 현황을 질의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습니다.

이는 자택에서 사망이 확인된 사례와 집에서 요양하던 중 몸 상태가 급격히 악화해 구급 이송했으나 숨진 사례를 포함한 수치입니다.

자택 요양 사망자 18명 중 50대 이하가 9명으로 절반을 차지했으며 사망자 중 15명은 8월에 목숨을 잃었습니다.

자택 사망자가 가장 많은 지역은 도쿄로 9명이었습니다.

일본에서는 21일까지 최근 사흘 연속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2만5천 명을 넘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