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탈레반 ‘아프간 점령’
아프간 탈출 임신부, 비행기 착륙하자마자 화물칸서 출산
입력 2021.08.22 (13:57) 수정 2021.08.22 (14:02) 국제
아프간에서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을 피해 미 군용기로 탈출하던 임신부가 착륙 직후 아기를 무사히 출산했습니다.

CNN 방송에 따르면 미 공군 수송기 C-17를 타고 탈출하던 이 여성은 21일(현지시간) 독일 람슈타인 미 공군 기지에 착륙 직후 여아를 낳았습니다.

이 여성은 비행 도중 진통을 시작했으며, 착륙하자마자 미 공군 의료진이 투입된 가운데 수송기 화물칸에서 출산했습니다.

현재 산모와 아기는 인근 의료 시설로 옮겨졌으며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때 비행 고도가 8천534m에 이르면서 기압이 떨어져 기내에서는 위급 상황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미 공군은 트위터로 출산 소식을 전하면서 “기내 기압을 높이기 위해 긴급히 비행 고도를 낮췄으며, 그 덕분에 임신부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미공군트위터]
  • 아프간 탈출 임신부, 비행기 착륙하자마자 화물칸서 출산
    • 입력 2021-08-22 13:57:17
    • 수정2021-08-22 14:02:28
    국제
아프간에서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을 피해 미 군용기로 탈출하던 임신부가 착륙 직후 아기를 무사히 출산했습니다.

CNN 방송에 따르면 미 공군 수송기 C-17를 타고 탈출하던 이 여성은 21일(현지시간) 독일 람슈타인 미 공군 기지에 착륙 직후 여아를 낳았습니다.

이 여성은 비행 도중 진통을 시작했으며, 착륙하자마자 미 공군 의료진이 투입된 가운데 수송기 화물칸에서 출산했습니다.

현재 산모와 아기는 인근 의료 시설로 옮겨졌으며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때 비행 고도가 8천534m에 이르면서 기압이 떨어져 기내에서는 위급 상황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미 공군은 트위터로 출산 소식을 전하면서 “기내 기압을 높이기 위해 긴급히 비행 고도를 낮췄으며, 그 덕분에 임신부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미공군트위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