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탈레반 ‘아프간 점령’
주한미군 “아프간 특별이민자 수용 지시 받은 바 없어”
입력 2021.08.22 (14:11) 수정 2021.08.22 (14:17) 정치
미국 정부가 해외 미군기지에 아프가니스탄인을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에, 주한미군은 관련 지시를 받은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 리 피터스 대변인(대령)은 오늘(22일) “주한미군은 현재까지 아프가니스탄에서 출국하는 사람들에게 임시숙소나 다른 지원을 제공하라는 임무 지시를 하달받은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피터스 대변인은 “만약 임무 수행 지시가 내려지면 주한미군은 한미동맹과 강력한 연합 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미국 국무부, 국방부 및 한국 정부와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1일(현지 시간) 미국 정부가 한국을 포함한 해외 미군 기지에 아프가니스탄에서 출국하는 사람들을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주한미군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현재 아프가니스탄에 거주하는 미국과 동맹국 인원들이 안전하게 출국할 수 있도록 조처를 하고 있습니다.

또 범정부적 노력의 일환으로 미국 국방부는 아프가니스탄 특별 이민자와 그들의 가족, 미국 본토에서 위험에 처할 수 있는 아프가니스탄 국민 및 해외 수용시설 선정을 담당하는 미국 국무부에 교통수단과 주거 시설, 의료 및 물류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주한미군 “아프간 특별이민자 수용 지시 받은 바 없어”
    • 입력 2021-08-22 14:11:56
    • 수정2021-08-22 14:17:36
    정치
미국 정부가 해외 미군기지에 아프가니스탄인을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에, 주한미군은 관련 지시를 받은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 리 피터스 대변인(대령)은 오늘(22일) “주한미군은 현재까지 아프가니스탄에서 출국하는 사람들에게 임시숙소나 다른 지원을 제공하라는 임무 지시를 하달받은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피터스 대변인은 “만약 임무 수행 지시가 내려지면 주한미군은 한미동맹과 강력한 연합 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미국 국무부, 국방부 및 한국 정부와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1일(현지 시간) 미국 정부가 한국을 포함한 해외 미군 기지에 아프가니스탄에서 출국하는 사람들을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주한미군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현재 아프가니스탄에 거주하는 미국과 동맹국 인원들이 안전하게 출국할 수 있도록 조처를 하고 있습니다.

또 범정부적 노력의 일환으로 미국 국방부는 아프가니스탄 특별 이민자와 그들의 가족, 미국 본토에서 위험에 처할 수 있는 아프가니스탄 국민 및 해외 수용시설 선정을 담당하는 미국 국무부에 교통수단과 주거 시설, 의료 및 물류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