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일부 지역 병상 부족…중환자 병상 대전 0개, 준-중환자 병상 경북 0개
입력 2021.08.22 (18:02) 수정 2021.08.22 (19:21) 사회
코로나19 네 자릿수 확진자가 47일째 이어지면서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병상 부족이 현실화하고 있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어제(21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 병상 총 821개 중 273개(33.3%)가 비어 있는 상태입니다.

그러나 대전의 경우 확보한 14개 병상을 모두 사용 중이며, 세종과 충남도 각각 1개의 병상만 더 이용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전국의 준-중환자 병상은 438개로, 이 중 160개(36.5%)가 남아 있습니다.

그러나 경북은 확보한 병상이 모두 차 있어 입원 가능한 병상이 하나도 없습니다. 인천과 대전, 전남, 제주 4개 시도의 경우 병상이 2개씩만 남아 있습니다.

경증·무증상 확진자가 격리 생활을 하는 전국 생활치료센터는 현재 84곳이 운영 중이며, 오늘(22일) 0시 기준 병실 가동률은 57.6%로 집계됐습니다.

수용 가능 인원 1만 9,368명 가운데 1만 1,149명이 입소한 상태로, 앞으로 8,219명이 더 입소할 수 있습니다.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은 어제보다 44개 늘어 총 8,841개이며, 이 중 2,236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일부 지역 병상 부족…중환자 병상 대전 0개, 준-중환자 병상 경북 0개
    • 입력 2021-08-22 18:02:24
    • 수정2021-08-22 19:21:24
    사회
코로나19 네 자릿수 확진자가 47일째 이어지면서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병상 부족이 현실화하고 있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어제(21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 병상 총 821개 중 273개(33.3%)가 비어 있는 상태입니다.

그러나 대전의 경우 확보한 14개 병상을 모두 사용 중이며, 세종과 충남도 각각 1개의 병상만 더 이용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전국의 준-중환자 병상은 438개로, 이 중 160개(36.5%)가 남아 있습니다.

그러나 경북은 확보한 병상이 모두 차 있어 입원 가능한 병상이 하나도 없습니다. 인천과 대전, 전남, 제주 4개 시도의 경우 병상이 2개씩만 남아 있습니다.

경증·무증상 확진자가 격리 생활을 하는 전국 생활치료센터는 현재 84곳이 운영 중이며, 오늘(22일) 0시 기준 병실 가동률은 57.6%로 집계됐습니다.

수용 가능 인원 1만 9,368명 가운데 1만 1,149명이 입소한 상태로, 앞으로 8,219명이 더 입소할 수 있습니다.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은 어제보다 44개 늘어 총 8,841개이며, 이 중 2,236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