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변 물놀이 사고 속출…“폐장 후 더 위험”
입력 2021.08.22 (21:37) 수정 2021.08.22 (21:47)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동해안 해수욕장들이 오늘(22일)부터 차례로 문을 닫기 시작했습니다.

문 닫은 해수욕장은 관리의 사각지대가 되다보니, 사고 위험도 커지고 있습니다.

정상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5일 오후 강원도 동해시 앞바답니다.

수영하다 파도에 떠밀려간 40대 남성이 40여 분 만에 구조됐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사고 해변은 올해 해수욕장 개장을 포기해 안전요원이 없었습니다.

신속한 구조가 어려웠다는 얘깁니다.

올 여름 강원 동해안에서 해경에 접수된 물놀이 사고는 13건으로 3명이 숨졌는데, 이 가운데 2명이 안전요원이 없는 비지정 해변에서 사고를 당했습니다.

특히 파도가 높을 때도 피서객 통제가 어렵습니다.

[함영광/연안안전지킴이 : "해경 배가 (피서객들한테 뭍으로) 들어가라고 해도 들어가지도 않아요. 사람들. 그렇게 말을 안 들어요."]

안전요원이 없는 해변에서 구명장비도 갖추지 않은 피서객들이 여전히 많습니다.

[피서객/음성변조 : "그냥 잠깐 더워서 들어갔다 나온거지 뭐 깊지도 않아요. 지금 있네. 얘들 (구명) 조끼 안 입잖아. 확인해봐."]

해수욕철 막바지가 될수록 안전사고 위험이 더 커질 수 있습니다.

최근 높은 파도와 강풍 등 변덕스런 해상 날씨도 걱정입니다.

[박종예/동해해양경찰서 묵호파출소 : "파도에 휩쓸려가거나 이안류 강풍 등에 의해서 갑작스럽게 튜브가 먼바다로 떠내려가게 되고. 수영 미숙 등으로 익사 사고가 발생하게 됩니다."]

해경은 해수욕장 폐장 이후에도 해상 순찰을 강화하기로 하고 피서객들의 안전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정상빈입니다.

촬영기자:구민혁
  • 해변 물놀이 사고 속출…“폐장 후 더 위험”
    • 입력 2021-08-22 21:37:09
    • 수정2021-08-22 21:47:44
    뉴스9(춘천)
[앵커]

동해안 해수욕장들이 오늘(22일)부터 차례로 문을 닫기 시작했습니다.

문 닫은 해수욕장은 관리의 사각지대가 되다보니, 사고 위험도 커지고 있습니다.

정상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5일 오후 강원도 동해시 앞바답니다.

수영하다 파도에 떠밀려간 40대 남성이 40여 분 만에 구조됐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사고 해변은 올해 해수욕장 개장을 포기해 안전요원이 없었습니다.

신속한 구조가 어려웠다는 얘깁니다.

올 여름 강원 동해안에서 해경에 접수된 물놀이 사고는 13건으로 3명이 숨졌는데, 이 가운데 2명이 안전요원이 없는 비지정 해변에서 사고를 당했습니다.

특히 파도가 높을 때도 피서객 통제가 어렵습니다.

[함영광/연안안전지킴이 : "해경 배가 (피서객들한테 뭍으로) 들어가라고 해도 들어가지도 않아요. 사람들. 그렇게 말을 안 들어요."]

안전요원이 없는 해변에서 구명장비도 갖추지 않은 피서객들이 여전히 많습니다.

[피서객/음성변조 : "그냥 잠깐 더워서 들어갔다 나온거지 뭐 깊지도 않아요. 지금 있네. 얘들 (구명) 조끼 안 입잖아. 확인해봐."]

해수욕철 막바지가 될수록 안전사고 위험이 더 커질 수 있습니다.

최근 높은 파도와 강풍 등 변덕스런 해상 날씨도 걱정입니다.

[박종예/동해해양경찰서 묵호파출소 : "파도에 휩쓸려가거나 이안류 강풍 등에 의해서 갑작스럽게 튜브가 먼바다로 떠내려가게 되고. 수영 미숙 등으로 익사 사고가 발생하게 됩니다."]

해경은 해수욕장 폐장 이후에도 해상 순찰을 강화하기로 하고 피서객들의 안전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정상빈입니다.

촬영기자:구민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