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상화폐 거래소 신고 마감까지 한달여…‘코인런’ 현실화 우려
입력 2021.08.23 (21:49) 수정 2021.08.23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가상화폐 거래소가 금융당국에 신고를 해야 하는 시한이 이제 한 달 남았는데요,

상당수 거래소가 심사 문턱을 넘지 못하고 대거 폐쇄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하루 거래대금만 수백억 원대를 오가는 국내 10위권 가상화폐 거래소입니다.

사업자 신고를 하려면 실명 계좌가 꼭 필요하지만 은행 허가는 나지 않고 있습니다.

[임요송/한국디지털자산사업자연합회장 : "지금도 은행의 문을 계속 두드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은행에서는 절대 지금 심사할 생각도 없고, 그것을 받아들일 생각도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떻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현재는."]

사정이 더 어려운 일부 거래소는 이미 운영을 중단하거나 사실상 폐업 예고를 한 상황, 해외 최대 거래소도 이달 들어 국내시장 서비스를 중단했습니다.

남은 거래소들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원화를 이용한 가상화폐 거래가 불가능해질 수도 있어 일부 중소형 거래소의 경우 코인을 팔더라도 현금으로 바꿀 수 없을 것이라는 우려까지 나옵니다.

결국, 현금 인출이 어려워진 투자자들이 거래소 신고 기한이 다가올수록 대규모 매도나 현금 인출을 시도할 수 있습니다.

이른바 '코인런'이 생길 가능성이 적지 않다는 것입니다.

[김형중/한국핀테크학회장 : "도대체 투자자의 수가 얼마나 되고,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피해 금액이 어느 정도인지도 아직 통계가 없다는 것도 너무나 유감스러운 일입니다."]

이 때문에 야당에서는 다음 달 24일인 거래소 신고 마감 시한을 6개월 늦춰달라는 법안을 제출했지만, 여당과 금융당국은 부정적입니다.

거래소 옥석 가리기가 초읽기에 들어간 상태에서 지금까지 사업자 신고서를 금융당국에 제출한 거래소는 딱 한 곳뿐입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영상취재:김준우 문아미/영상편집:위강해/그래픽:김정현
  • 가상화폐 거래소 신고 마감까지 한달여…‘코인런’ 현실화 우려
    • 입력 2021-08-23 21:49:52
    • 수정2021-08-23 22:08:33
    뉴스 9
[앵커]

가상화폐 거래소가 금융당국에 신고를 해야 하는 시한이 이제 한 달 남았는데요,

상당수 거래소가 심사 문턱을 넘지 못하고 대거 폐쇄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하루 거래대금만 수백억 원대를 오가는 국내 10위권 가상화폐 거래소입니다.

사업자 신고를 하려면 실명 계좌가 꼭 필요하지만 은행 허가는 나지 않고 있습니다.

[임요송/한국디지털자산사업자연합회장 : "지금도 은행의 문을 계속 두드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은행에서는 절대 지금 심사할 생각도 없고, 그것을 받아들일 생각도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떻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현재는."]

사정이 더 어려운 일부 거래소는 이미 운영을 중단하거나 사실상 폐업 예고를 한 상황, 해외 최대 거래소도 이달 들어 국내시장 서비스를 중단했습니다.

남은 거래소들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원화를 이용한 가상화폐 거래가 불가능해질 수도 있어 일부 중소형 거래소의 경우 코인을 팔더라도 현금으로 바꿀 수 없을 것이라는 우려까지 나옵니다.

결국, 현금 인출이 어려워진 투자자들이 거래소 신고 기한이 다가올수록 대규모 매도나 현금 인출을 시도할 수 있습니다.

이른바 '코인런'이 생길 가능성이 적지 않다는 것입니다.

[김형중/한국핀테크학회장 : "도대체 투자자의 수가 얼마나 되고,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피해 금액이 어느 정도인지도 아직 통계가 없다는 것도 너무나 유감스러운 일입니다."]

이 때문에 야당에서는 다음 달 24일인 거래소 신고 마감 시한을 6개월 늦춰달라는 법안을 제출했지만, 여당과 금융당국은 부정적입니다.

거래소 옥석 가리기가 초읽기에 들어간 상태에서 지금까지 사업자 신고서를 금융당국에 제출한 거래소는 딱 한 곳뿐입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영상취재:김준우 문아미/영상편집:위강해/그래픽:김정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