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탈레반 ‘아프간 점령’
탈레반 “외국군, 8월31일까지 철수 완료해야…시한 연장 없다”
입력 2021.08.25 (00:12) 수정 2021.08.25 (01:03) 국제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이슬람 무장 단체 탈레반이 8월 31일로 제시한 외국 군대 철수 및 민간인 대피 시한을 연장할 수 없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현지시간 24일 AP와 AFP 통신에 따르면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행정부가 이달 말로 정한 기한까지 모든 철수를 완료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무자히드 대변인은 "아프간인들의 생활이 정상으로 돌아가고 있지만, 카불 공항의 혼란이 여전히 문제가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아프간 내 숙련된 기술자와 전문가들을 데려가고 있는데, 우리는 이런 행동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등 국제연합군은 아프간전 종료를 결정하고, 이달 말을 철군 시한으로 제시했습니다.

그러나 철군을 완료하기도 전에 탈레반이 예상보다 빨리 아프간을 장악함에 따라 자국민과 아프간전에 협력한 현지인의 대피 문제가 최대 현안으로 대두됐습니다. 미국 등은 대피 작전을 돕기 위해 오히려 자국 군대를 추가로 투입한 상황입니다.

현재 미국 내에서는 물론 영국과 프랑스 등 동맹국에서도 대피시한을 연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탈레반 “외국군, 8월31일까지 철수 완료해야…시한 연장 없다”
    • 입력 2021-08-25 00:12:01
    • 수정2021-08-25 01:03:33
    국제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이슬람 무장 단체 탈레반이 8월 31일로 제시한 외국 군대 철수 및 민간인 대피 시한을 연장할 수 없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현지시간 24일 AP와 AFP 통신에 따르면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행정부가 이달 말로 정한 기한까지 모든 철수를 완료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무자히드 대변인은 "아프간인들의 생활이 정상으로 돌아가고 있지만, 카불 공항의 혼란이 여전히 문제가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아프간 내 숙련된 기술자와 전문가들을 데려가고 있는데, 우리는 이런 행동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등 국제연합군은 아프간전 종료를 결정하고, 이달 말을 철군 시한으로 제시했습니다.

그러나 철군을 완료하기도 전에 탈레반이 예상보다 빨리 아프간을 장악함에 따라 자국민과 아프간전에 협력한 현지인의 대피 문제가 최대 현안으로 대두됐습니다. 미국 등은 대피 작전을 돕기 위해 오히려 자국 군대를 추가로 투입한 상황입니다.

현재 미국 내에서는 물론 영국과 프랑스 등 동맹국에서도 대피시한을 연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