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측 “1차 경선서 과반 득표 가능성 높다” 주장
입력 2021.08.25 (14:27) 수정 2021.08.25 (14:31)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 측이 다음주 본격 시작되는 지역별 경선투표를 앞두고, 1차 경선에서 과반수 득표를 자신했습니다.

이재명 캠프 선대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오늘(25일)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주간 브리핑에서 “지금의 흐름대로면 이재명 후보가 1차 경선에서 과반 득표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우 의원은 “민주당의 경선 후유증을 최소화하고 신속하게 원팀 만드는 게 정권 재창출의 최선 전략”이라며 “이를 위해 1차 경선에서 과반 투표를 끝내야 한다고 판단한다. 1차 경선에서 압도적 승리를 위해 선거인단의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 캠프 전략본부장인 민형배 의원도 경선 판세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자체적으로 하고 있는 경선 후보 간 판세”라며 “단적으로 말하면, 저희들이 이미 과반을 확보하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민 의원은 다음주 첫 순회 경선지인 충청권 판세와 관련해선 “저희 당 지지자 중 경선에 참여할 의사가 많을 것으로 여겨지는 적극 지지층에선 55% 이상의 지지율이 나온다”며 “당초 충청권이 쉽지 않으리라고 봤는데 지지자가 확대하면서 무난히 과반 지지를 확보해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이 다른 경선 후보들의 네거티브의 영향을 받는다고 보는지에 대한 질문에 민 의원은 “네거티브는 더 이상 지지율을 정체시키는 데 기능하지 못한다”며 “오히려 저희가 네거티브 중단 선언을 통해 지지율이 강보합 우상향 흐름이 나타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재명 후보의 지사직 사퇴 가능성에 대해선 캠프 관계자들은 재차 선을 그었습니다.

우원식 의원은 “이재명 후보는 지방선거에서 지사를 하겠다고 경기도민에게 약속한 뒤 선거에 출마했다”며 “특별히 불가피한 사정이 아니면 지사로서 책임을 다한다는 게 원칙”이라고 말했습니다.

민형배 의원도 “지사직 유지 여부는 경선 유불리에 따른 판단 기준이 아니”라며 “지사로서의 책임을 언제, 어디까지 할 것인지가 판단 기준”이라고 거들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도 제공]
  • 이재명 측 “1차 경선서 과반 득표 가능성 높다” 주장
    • 입력 2021-08-25 14:27:35
    • 수정2021-08-25 14:31:54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 측이 다음주 본격 시작되는 지역별 경선투표를 앞두고, 1차 경선에서 과반수 득표를 자신했습니다.

이재명 캠프 선대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오늘(25일)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주간 브리핑에서 “지금의 흐름대로면 이재명 후보가 1차 경선에서 과반 득표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우 의원은 “민주당의 경선 후유증을 최소화하고 신속하게 원팀 만드는 게 정권 재창출의 최선 전략”이라며 “이를 위해 1차 경선에서 과반 투표를 끝내야 한다고 판단한다. 1차 경선에서 압도적 승리를 위해 선거인단의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 캠프 전략본부장인 민형배 의원도 경선 판세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자체적으로 하고 있는 경선 후보 간 판세”라며 “단적으로 말하면, 저희들이 이미 과반을 확보하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민 의원은 다음주 첫 순회 경선지인 충청권 판세와 관련해선 “저희 당 지지자 중 경선에 참여할 의사가 많을 것으로 여겨지는 적극 지지층에선 55% 이상의 지지율이 나온다”며 “당초 충청권이 쉽지 않으리라고 봤는데 지지자가 확대하면서 무난히 과반 지지를 확보해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이 다른 경선 후보들의 네거티브의 영향을 받는다고 보는지에 대한 질문에 민 의원은 “네거티브는 더 이상 지지율을 정체시키는 데 기능하지 못한다”며 “오히려 저희가 네거티브 중단 선언을 통해 지지율이 강보합 우상향 흐름이 나타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재명 후보의 지사직 사퇴 가능성에 대해선 캠프 관계자들은 재차 선을 그었습니다.

우원식 의원은 “이재명 후보는 지방선거에서 지사를 하겠다고 경기도민에게 약속한 뒤 선거에 출마했다”며 “특별히 불가피한 사정이 아니면 지사로서 책임을 다한다는 게 원칙”이라고 말했습니다.

민형배 의원도 “지사직 유지 여부는 경선 유불리에 따른 판단 기준이 아니”라며 “지사로서의 책임을 언제, 어디까지 할 것인지가 판단 기준”이라고 거들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도 제공]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