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년간 1만 3천 번 복권 당첨(?)된 가족…법의 심판 받는 이유
입력 2021.08.25 (17:12) 취재K
보스턴의 복권 판매소.보스턴의 복권 판매소.

8년간 1만 3천 번이나 복권에 당첨된 미국의 아버지와 두 형제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뉴욕타임스(NYT)는 현지 시간 24일 매사추세츠주(州)에 거주하는 알리 자파르(63)와 두 아들 모하메드(31)·유세포(28)가 사기와 탈세, 돈세탁 등의 혐의로 보스턴 연방법원에 기소됐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소장에 따르면 자파르 부자는 지난 2011년부터 2019년까지 1만 3천 번이나 복권에 당첨됐는데요. 누적 당첨금은 2천100만 달러(한화 약 254억 원)에 달합니다.

2019년의 경우 아버지 알리는 매사추세츠에서 가장 당첨금을 많이 받은 사람으로 집계됐습니다. 아들 모하메드와 유세프는 각각 3위와 4위에 올랐습니다.

이들이 당첨된 복권은 대부분 긁어서 결과를 확인하는 즉석 복권이었습니다.

매사추세츠주 복권 당국 관계자는 "통계학자들이 천문학적인 수치와 함께 확률을 계산할 수 있겠지만, 현실적으로 확률은 '제로'"라고 말했습니다.

그런데도 이들이 8년간 1만 3천 번이나 복권에 당첨된 것은 실제 복권 주인을 위해 당첨금을 대리 수령했기 때문이라는 것이 검찰의 주장입니다.

당첨금 대리 수령은 매사추세츠의 독특한 법 규정 때문에 물밑에서 이뤄지는 관행입니다.

매사추세츠주에서는 600달러(약 70만 원) 이상의 당첨금 지급 시 미납한 세금이나 자녀양육비를 확인해 공제합니다.

검찰도 자파르 부자가 세금 등을 미납한 당첨자를 위해 상금을 대리 수령한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그러나 알리와 모하메드 부자는 전날 보스턴 연방법원에서 무죄를 주장했습니다.
  • 8년간 1만 3천 번 복권 당첨(?)된 가족…법의 심판 받는 이유
    • 입력 2021-08-25 17:12:46
    취재K
보스턴의 복권 판매소.보스턴의 복권 판매소.

8년간 1만 3천 번이나 복권에 당첨된 미국의 아버지와 두 형제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뉴욕타임스(NYT)는 현지 시간 24일 매사추세츠주(州)에 거주하는 알리 자파르(63)와 두 아들 모하메드(31)·유세포(28)가 사기와 탈세, 돈세탁 등의 혐의로 보스턴 연방법원에 기소됐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소장에 따르면 자파르 부자는 지난 2011년부터 2019년까지 1만 3천 번이나 복권에 당첨됐는데요. 누적 당첨금은 2천100만 달러(한화 약 254억 원)에 달합니다.

2019년의 경우 아버지 알리는 매사추세츠에서 가장 당첨금을 많이 받은 사람으로 집계됐습니다. 아들 모하메드와 유세프는 각각 3위와 4위에 올랐습니다.

이들이 당첨된 복권은 대부분 긁어서 결과를 확인하는 즉석 복권이었습니다.

매사추세츠주 복권 당국 관계자는 "통계학자들이 천문학적인 수치와 함께 확률을 계산할 수 있겠지만, 현실적으로 확률은 '제로'"라고 말했습니다.

그런데도 이들이 8년간 1만 3천 번이나 복권에 당첨된 것은 실제 복권 주인을 위해 당첨금을 대리 수령했기 때문이라는 것이 검찰의 주장입니다.

당첨금 대리 수령은 매사추세츠의 독특한 법 규정 때문에 물밑에서 이뤄지는 관행입니다.

매사추세츠주에서는 600달러(약 70만 원) 이상의 당첨금 지급 시 미납한 세금이나 자녀양육비를 확인해 공제합니다.

검찰도 자파르 부자가 세금 등을 미납한 당첨자를 위해 상금을 대리 수령한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그러나 알리와 모하메드 부자는 전날 보스턴 연방법원에서 무죄를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