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지인 투기 극성…실수요자 피해 우려
입력 2021.08.25 (21:44) 수정 2021.08.25 (22:03)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원도에서 부동산 투기가 극성을 부리고 있습니다.

다른 시도 사람들이 매입한 강원도 내 아파트가 올해 상반기에만 만 가구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이영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외지인들이 강원지역 아파트를 집중적으로 사들이고 있습니다.

전세를 끼고 아파트를 사는 갭투자가 유행하고 있습니다.

수천만 원만 있으면, 아파트 구입이 가능해 전국에서 투기 세력이 몰려들고 있습니다.

[공인중개사/음성변조 : "시세 차익을 얻기 위한 목적으로 전세를 놓으면서, 소액으로 매입하는 갭투자가 증가했습니다."]

실제로, 올해 상반기에 서울을 포함한 외지인들이 매입한 아파트가 만가구에 이르고 있습니다.

강원도 전체 주택 거래량 가운데 3분의 1 가량을 외지인들이 사들였습니다.

외지인들의 강원도 주택 매입 규모는 역대 최대 규몹니다.

강원도는 부동산 비규제 지역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대출을 많이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등 수도권의 부동산 규제가 강화되면서 풍선효과로 강원도로 투자자금이 몰리고 있다는 평갑니다.

강원도는 규제지역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적은 만큼, 외지 투자자들의 아파트 구입 열풍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윤지해/부동산114 수석연구원 : "수도권쪽에서의 가격 상승세가 계속 이뤄지면, 강원도 일대에서의 가격 키맞추기 국면, 이런 부문도 계속 진행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들 외지 투기세력들은 아파트 호가를 올려놓고 시세 차익을 노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투기 세력들의 아파트 매입이 매매 가격 상승으로 이어져 자칫 실수요자들에게 피해를 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이영일입니다.

촬영기자:임강수
  • 외지인 투기 극성…실수요자 피해 우려
    • 입력 2021-08-25 21:44:39
    • 수정2021-08-25 22:03:54
    뉴스9(춘천)
[앵커]

강원도에서 부동산 투기가 극성을 부리고 있습니다.

다른 시도 사람들이 매입한 강원도 내 아파트가 올해 상반기에만 만 가구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이영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외지인들이 강원지역 아파트를 집중적으로 사들이고 있습니다.

전세를 끼고 아파트를 사는 갭투자가 유행하고 있습니다.

수천만 원만 있으면, 아파트 구입이 가능해 전국에서 투기 세력이 몰려들고 있습니다.

[공인중개사/음성변조 : "시세 차익을 얻기 위한 목적으로 전세를 놓으면서, 소액으로 매입하는 갭투자가 증가했습니다."]

실제로, 올해 상반기에 서울을 포함한 외지인들이 매입한 아파트가 만가구에 이르고 있습니다.

강원도 전체 주택 거래량 가운데 3분의 1 가량을 외지인들이 사들였습니다.

외지인들의 강원도 주택 매입 규모는 역대 최대 규몹니다.

강원도는 부동산 비규제 지역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대출을 많이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등 수도권의 부동산 규제가 강화되면서 풍선효과로 강원도로 투자자금이 몰리고 있다는 평갑니다.

강원도는 규제지역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적은 만큼, 외지 투자자들의 아파트 구입 열풍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윤지해/부동산114 수석연구원 : "수도권쪽에서의 가격 상승세가 계속 이뤄지면, 강원도 일대에서의 가격 키맞추기 국면, 이런 부문도 계속 진행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들 외지 투기세력들은 아파트 호가를 올려놓고 시세 차익을 노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투기 세력들의 아파트 매입이 매매 가격 상승으로 이어져 자칫 실수요자들에게 피해를 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이영일입니다.

촬영기자:임강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