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만 오면 고립”…다리 침수·유실 반복
입력 2021.08.25 (21:50) 수정 2021.08.25 (21:52)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수십 년째 장마철만 되면 갈 수 없는 농경지가 있습니다.

논밭과 이어진 유일한 다리가 상습적으로 유실되거나 침수되기 때문인데요.

올해도 북상 중인 태풍에 가을 장마까지 겹치면서, 농민들의 근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진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형 콘크리트 관로 위에 흙과 자갈을 덮어 만든 허술한 다리.

길이 40여 m의 이 다리는 이 지역 농민 50여 명이 하천 건너 3만여 ㎡의 농경지까지 오가는 유일한 통로입니다.

40여 년 전 대청댐이 준공되면서 하천 수위가 오르자 주민들이 임시로 만든 다리입니다.

그런데 이 다리는 매년 장마철마다 침수와 유실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김기철/옥천군 군북면 이백리 : "여기에 물이 많이 흐르거든요. 그러니까 유실이 자주 될 수밖에 없어요. 일 년에 서너 달만 이렇게 다리가 나와 있지, 나머지는 다 물에 차 있어요."]

침수와 유실에 따른 복구 비용도 이 지역 농민들이 분담하고 있습니다.

주민들의 다리 건설 민원은 여전히 진행 중입니다.

[옥천군 관계자/음성변조 : "(주민들이) 저희한테 연락이 온 건 올해 1월이 처음이었어요. 저희가 지금 환경과 쪽에서 (다리 건설) 공모신청은 해놓은 상태예요."]

사정이 이렇다 보니 일부는 아예 농사를 포기했고, 일부는 농업용 선박을 구입해 운행하고 있습니다.

[김기연/옥천군 군북면 용목리 : "불편하지요, 그건 당연하죠. 못 건너가니까 배로 왔다 갔다 해야하고…."]

북상하는 태풍에 긴 가을 장마까지 예보된 상황.

오늘도 이곳 농민들은 비만 오면 육지 속 섬이 되는 농경지를 보고 한숨만 내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진규입니다.

영상편집:오진석/영상촬영:이승훈
  • “비만 오면 고립”…다리 침수·유실 반복
    • 입력 2021-08-25 21:50:39
    • 수정2021-08-25 21:52:39
    뉴스9(청주)
[앵커]

수십 년째 장마철만 되면 갈 수 없는 농경지가 있습니다.

논밭과 이어진 유일한 다리가 상습적으로 유실되거나 침수되기 때문인데요.

올해도 북상 중인 태풍에 가을 장마까지 겹치면서, 농민들의 근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진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형 콘크리트 관로 위에 흙과 자갈을 덮어 만든 허술한 다리.

길이 40여 m의 이 다리는 이 지역 농민 50여 명이 하천 건너 3만여 ㎡의 농경지까지 오가는 유일한 통로입니다.

40여 년 전 대청댐이 준공되면서 하천 수위가 오르자 주민들이 임시로 만든 다리입니다.

그런데 이 다리는 매년 장마철마다 침수와 유실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김기철/옥천군 군북면 이백리 : "여기에 물이 많이 흐르거든요. 그러니까 유실이 자주 될 수밖에 없어요. 일 년에 서너 달만 이렇게 다리가 나와 있지, 나머지는 다 물에 차 있어요."]

침수와 유실에 따른 복구 비용도 이 지역 농민들이 분담하고 있습니다.

주민들의 다리 건설 민원은 여전히 진행 중입니다.

[옥천군 관계자/음성변조 : "(주민들이) 저희한테 연락이 온 건 올해 1월이 처음이었어요. 저희가 지금 환경과 쪽에서 (다리 건설) 공모신청은 해놓은 상태예요."]

사정이 이렇다 보니 일부는 아예 농사를 포기했고, 일부는 농업용 선박을 구입해 운행하고 있습니다.

[김기연/옥천군 군북면 용목리 : "불편하지요, 그건 당연하죠. 못 건너가니까 배로 왔다 갔다 해야하고…."]

북상하는 태풍에 긴 가을 장마까지 예보된 상황.

오늘도 이곳 농민들은 비만 오면 육지 속 섬이 되는 농경지를 보고 한숨만 내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진규입니다.

영상편집:오진석/영상촬영:이승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