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태경 “문재인 대통령, 병사들 노마스크 실험 지시”
입력 2021.08.27 (11:40) 수정 2021.08.27 (11:51) 정치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하태경 의원이 일부 군 부대의 ‘마스크 벗기’ 방안 추진과 관련해 “국방부가 질병청과 상의도 없이 추진 중인 병사들 노마스크 실험 지시자는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 의원은 오늘(27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우리 병사들을 대상으로 변이 바이러스 정책 실험을 하라고 직접 지시한 제보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의 관련 지시는 지난 8월 4일 청와대에서 개최한 전군 지휘관 회의에서 내려졌다”며 “집단면역의 효과, 변이 대응성, 치명률 등에 대한 관찰과 테스트를 할 수 있는 시범·연구사례가 될 수 있으니 방역 당국과 협의해 추진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안보에 직결되는 병사들의 건강과 안전을 실험 대상으로 삼아 시범 사례, 연구 사례로 만드는 어처구니 없는 결정을 대통령이 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병사들의 건강과 안전에 관한 사항은 결코 정책실험의 시범 사례나 연구 사례로 삼을 수 없다”며 “사람의 생명을 담보로 한 정책실험은 철저히 당사자의 자발적 동의 하에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하 의원은 이어 “8·4 청와대 전군 지휘관 회의에서 있었던 노마스크 실험 지시의 전모를 단 한 글자의 왜곡과 은폐 없이 공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하태경 “문재인 대통령, 병사들 노마스크 실험 지시”
    • 입력 2021-08-27 11:40:43
    • 수정2021-08-27 11:51:21
    정치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하태경 의원이 일부 군 부대의 ‘마스크 벗기’ 방안 추진과 관련해 “국방부가 질병청과 상의도 없이 추진 중인 병사들 노마스크 실험 지시자는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 의원은 오늘(27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우리 병사들을 대상으로 변이 바이러스 정책 실험을 하라고 직접 지시한 제보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의 관련 지시는 지난 8월 4일 청와대에서 개최한 전군 지휘관 회의에서 내려졌다”며 “집단면역의 효과, 변이 대응성, 치명률 등에 대한 관찰과 테스트를 할 수 있는 시범·연구사례가 될 수 있으니 방역 당국과 협의해 추진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안보에 직결되는 병사들의 건강과 안전을 실험 대상으로 삼아 시범 사례, 연구 사례로 만드는 어처구니 없는 결정을 대통령이 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병사들의 건강과 안전에 관한 사항은 결코 정책실험의 시범 사례나 연구 사례로 삼을 수 없다”며 “사람의 생명을 담보로 한 정책실험은 철저히 당사자의 자발적 동의 하에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하 의원은 이어 “8·4 청와대 전군 지휘관 회의에서 있었던 노마스크 실험 지시의 전모를 단 한 글자의 왜곡과 은폐 없이 공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