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 첫 빅데이터 대학진학 상담…“믿고 상담하세요”
입력 2021.08.30 (19:39) 수정 2021.08.30 (19:46)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입을 앞두고 요즘 진학 상담이 한창인데요, 학교별 지도 교사의 경험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한계를 넘어 모든 학생에게 과학적인 진학 상담을 가능케 하는 빅데이터 분석 기반의 대입상담프로그램이 개발돼 주목받고 있습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고등학교에서 진학 상담이 한창입니다.

학생들은 내 성적과 교과 외 활동이 목표로 하는 대학과 학과에 적합한 지가 가장 궁금합니다.

[이준희/고등학교 2학년 : "동아리 활동에서 참고하고 싶은 게 있는데 근현대 한일 역사문제 기사분석이 무슨 얘기인지…."]

이 학생들은 지금까지 네 번 진학 상담을 받았는데 이번 상담이 가장 큰 도움이 됐습니다.

선배들의 4년치 대학 합격 통계를 자세히 보면서 상담을 했기 때문입니다.

[윤아영/고등학교 2학년 : "어느 정도 성적이 나오고 학교에서 정보를 어느 정도 주다 보니까 확실히 진로를 어느 쪽으로 잡아야 하는지 확신이 생긴 것 같습니다."]

세종교육청이 최근 개발한 이 빅데이터 분석 기반 대입상담프로그램은 2018년부터 올해까지 세종 관내 고교 졸업생 8천 명의 대학 진학 결과를 기반으로 만들어졌습니다.

학생부 기록 내용을 포함해 관내 학생만 따로 분리해 데이터를 분석한 건 전국에서 처음입니다.

계열별, 대학별, 전형별로 합격 점수 범위를 알 수 있고 목표 학과를 위해 고교 3년간 무슨 교과 외 활동을 했는 지도 한눈에 자세히 알 수 있습니다.

[김성미/세종시교육청 중등교육과장 : "경험이 적은 선생님들이 진로 진학지도를 어떻게 하느냐에 필수적인 자료이기도 하지만 전체적으로 세종 고등학교 학생들의 학력이 증진되는 큰 효과를 가져오지 않을까."]

또, 2025년 전국적으로 전면 시행을 앞둔 고교학점제에 대비해 학교별 교과 과정을 짜는데도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 전국 첫 빅데이터 대학진학 상담…“믿고 상담하세요”
    • 입력 2021-08-30 19:39:38
    • 수정2021-08-30 19:46:37
    뉴스7(대전)
[앵커]

대입을 앞두고 요즘 진학 상담이 한창인데요, 학교별 지도 교사의 경험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한계를 넘어 모든 학생에게 과학적인 진학 상담을 가능케 하는 빅데이터 분석 기반의 대입상담프로그램이 개발돼 주목받고 있습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고등학교에서 진학 상담이 한창입니다.

학생들은 내 성적과 교과 외 활동이 목표로 하는 대학과 학과에 적합한 지가 가장 궁금합니다.

[이준희/고등학교 2학년 : "동아리 활동에서 참고하고 싶은 게 있는데 근현대 한일 역사문제 기사분석이 무슨 얘기인지…."]

이 학생들은 지금까지 네 번 진학 상담을 받았는데 이번 상담이 가장 큰 도움이 됐습니다.

선배들의 4년치 대학 합격 통계를 자세히 보면서 상담을 했기 때문입니다.

[윤아영/고등학교 2학년 : "어느 정도 성적이 나오고 학교에서 정보를 어느 정도 주다 보니까 확실히 진로를 어느 쪽으로 잡아야 하는지 확신이 생긴 것 같습니다."]

세종교육청이 최근 개발한 이 빅데이터 분석 기반 대입상담프로그램은 2018년부터 올해까지 세종 관내 고교 졸업생 8천 명의 대학 진학 결과를 기반으로 만들어졌습니다.

학생부 기록 내용을 포함해 관내 학생만 따로 분리해 데이터를 분석한 건 전국에서 처음입니다.

계열별, 대학별, 전형별로 합격 점수 범위를 알 수 있고 목표 학과를 위해 고교 3년간 무슨 교과 외 활동을 했는 지도 한눈에 자세히 알 수 있습니다.

[김성미/세종시교육청 중등교육과장 : "경험이 적은 선생님들이 진로 진학지도를 어떻게 하느냐에 필수적인 자료이기도 하지만 전체적으로 세종 고등학교 학생들의 학력이 증진되는 큰 효과를 가져오지 않을까."]

또, 2025년 전국적으로 전면 시행을 앞둔 고교학점제에 대비해 학교별 교과 과정을 짜는데도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