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자발찌 훼손·살인’ 강 모 씨, 오늘 오전 구속영장심사
입력 2021.08.31 (06:03) 수정 2021.08.31 (07:00) 사회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강 모 씨의 구속영장심사가 오늘(31일) 열립니다.

서울동부지방법원 심태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늘 오전 10시 30분 살인 및 전자장치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56살 남성 강 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심사를 진행합니다.

강 씨의 구속 여부는 오늘 오후쯤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강 씨는 지난 26일 밤 자신의 집에서 여성 한 명을 살해하고, 이튿날 오후 5시 반쯤 서울 송파구 신천동의 한 거리에서 위치추적 전자장치를 끊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강 씨는 또,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하던 29일 새벽에도 서울 송파구의 한 주차장에서 또 다른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강 씨는 29일 아침 8시쯤 서울 송파경찰서로 차를 몰고 가 범행 사실을 자백했습니다. 강 씨가 몰고 온 차 안에서는 두 번째 피해자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강 씨의 신상을 공개할지를 결정할 심의위원회 개최 여부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전자발찌 훼손·살인’ 강 모 씨, 오늘 오전 구속영장심사
    • 입력 2021-08-31 06:03:04
    • 수정2021-08-31 07:00:50
    사회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강 모 씨의 구속영장심사가 오늘(31일) 열립니다.

서울동부지방법원 심태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늘 오전 10시 30분 살인 및 전자장치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56살 남성 강 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심사를 진행합니다.

강 씨의 구속 여부는 오늘 오후쯤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강 씨는 지난 26일 밤 자신의 집에서 여성 한 명을 살해하고, 이튿날 오후 5시 반쯤 서울 송파구 신천동의 한 거리에서 위치추적 전자장치를 끊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강 씨는 또,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하던 29일 새벽에도 서울 송파구의 한 주차장에서 또 다른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강 씨는 29일 아침 8시쯤 서울 송파경찰서로 차를 몰고 가 범행 사실을 자백했습니다. 강 씨가 몰고 온 차 안에서는 두 번째 피해자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강 씨의 신상을 공개할지를 결정할 심의위원회 개최 여부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