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르도, 황의조 이적료 1천400만유로 제안 받아들여”
입력 2021.08.31 (07:14) 연합뉴스
유럽축구 여름 이적시장 마감을 앞두고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지롱댕 보르도의 '골잡이' 황의조의 이적설이 재점화했다.

프랑스 매체 '20minutes'의 클레망 카르팡티에 기자는 30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을 통해 "보르도가 황의조의 이적료로 보너스를 포함해 1천400만 유로(약 192억원)의 최종 제안을 받아들였다"라며 "이적할 팀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황의조는 보르도를 떠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황의조는 지난 7월 손흥민(토트넘)과 황인범(루빈 카잔) 등이 속한 대형 에이전시 'CAA 베이스'와 계약하며 이적설이 떠올랐고, 소속팀 보르도 역시 재정난에 시달리며 황의조를 포함해 13명의 선수를 이적 대상에 포함했다.

2020-2021시즌 프랑스 리그1(1부리그) 36경기에서 12골(3도움)을 터트리며 팀 내 최다 득점을 따낸 황의조의 몸값은 애초 1천만유로 수준에서 형성됐다.

하지만 황의조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해트트릭을 비롯해 4골을 쏟아내는 맹활약을 펼치자 보르도는 그의 몸값을 1천300만~1천400만 유로로 상향 조정했다.

이적설이 불거진 이후 볼프스부르크(독일), 사우샘프턴(잉글랜드), 마르세유(프랑스) 등이 후보군으로 떠올랐다.

한동안 조용하던 황의조의 이적설은 유럽 여름 이적시장 마감을 하루 앞두고 보르도가 원하는 최종 몸값이 공개되면서 다시 한번 팬들의 관심을 끌게 됐다.

황의조는 이날 한국 축구대표팀의 소집훈련에 합류해 9월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보르도, 황의조 이적료 1천400만유로 제안 받아들여”
    • 입력 2021-08-31 07:14:05
    연합뉴스
유럽축구 여름 이적시장 마감을 앞두고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지롱댕 보르도의 '골잡이' 황의조의 이적설이 재점화했다.

프랑스 매체 '20minutes'의 클레망 카르팡티에 기자는 30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을 통해 "보르도가 황의조의 이적료로 보너스를 포함해 1천400만 유로(약 192억원)의 최종 제안을 받아들였다"라며 "이적할 팀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황의조는 보르도를 떠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황의조는 지난 7월 손흥민(토트넘)과 황인범(루빈 카잔) 등이 속한 대형 에이전시 'CAA 베이스'와 계약하며 이적설이 떠올랐고, 소속팀 보르도 역시 재정난에 시달리며 황의조를 포함해 13명의 선수를 이적 대상에 포함했다.

2020-2021시즌 프랑스 리그1(1부리그) 36경기에서 12골(3도움)을 터트리며 팀 내 최다 득점을 따낸 황의조의 몸값은 애초 1천만유로 수준에서 형성됐다.

하지만 황의조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해트트릭을 비롯해 4골을 쏟아내는 맹활약을 펼치자 보르도는 그의 몸값을 1천300만~1천400만 유로로 상향 조정했다.

이적설이 불거진 이후 볼프스부르크(독일), 사우샘프턴(잉글랜드), 마르세유(프랑스) 등이 후보군으로 떠올랐다.

한동안 조용하던 황의조의 이적설은 유럽 여름 이적시장 마감을 하루 앞두고 보르도가 원하는 최종 몸값이 공개되면서 다시 한번 팬들의 관심을 끌게 됐다.

황의조는 이날 한국 축구대표팀의 소집훈련에 합류해 9월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