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김광현 ‘가을잔치’서 못 볼 듯…PS 진출 확률 10% 미만
입력 2021.08.31 (09:16) 연합뉴스
올 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에서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활약상은 보기 어려울 전망이다.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30)을 제외하면 MLB에서 뛰는 대다수 한국 선수들은 정규시즌을 끝으로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올해 MLB 포스트시즌은 지구별 1위 팀과 1위 팀을 제외한 팀 중 리그 내 승률이 높은 2개 팀이 진출하는데, 한국 선수가 속한 팀 중 이 조건을 충족하는 팀은 탬파베이뿐이다.

미국 야구통계사이트 팬그래프닷컴에 따르면, 류현진의 소속 팀인 토론토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가능성은 30일 현재(한국시간) 단 7.5%다.

토론토는 68승 61패 승률 0.527로 나쁘지 않은 성적을 거두고 있지만, 지구 경쟁이 매우 치열하다.

토론토가 속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는 탬파베이가 82승 48패 승률 0.631로 1위를 달리는 가운데, 뉴욕 양키스(76승 54패 승률 0.585), 보스턴 레드삭스(75승 57패 승률 0.568)가 뒤를 잇는다.

토론토는 1위 탬파베이에 13.5경기 차로 뒤지고 있고 3위 보스턴과도 5.5경기 차가 난다.

토론토는 양키스와 보스턴,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소속 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72승 59패 승률 0.550) 중 최소한 두 팀을 제쳐야 한다.

반면 최지만을 ‘가을잔치’에서 볼 수 있을 확률은 매우 크다.

팬그래프닷컴은 탬파베이의 포스트시즌 진출 확률을 99.6%로 매겼다.

김광현이 포스트시즌에 나설 가능성은 류현진보다 더 적다. 세인트루이스의 가을잔치 진출 확률은 4.8%다.

세인트루이스는 66승 63패 승률 0.512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를 달리고 있다.

내셔널리그는 서부지구에 속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6할대 승률을 기록하며 지구 1위 티켓과 와일드카드 티켓 한 장을 사실상 확보했다.

세인트루이스는 다른 지구에 속한 신시내티 레즈(71승 61패 승률 0.538), 샌디에이고 파드리스(69승 62패 승률 0.527)를 제쳐야 한다.

김하성(26)의 소속 팀인 샌디에이고 역시 신시내티를 제쳐야 한다. 샌디에이고의 포스트시즌 진출 확률은 22.9%다.

한국 선수가 뛰는 팀 중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진 팀도 있다.

양현종(33)의 소속 팀 텍사스 레인저스는 45승 85패 승률 0.346으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류현진·김광현 ‘가을잔치’서 못 볼 듯…PS 진출 확률 10% 미만
    • 입력 2021-08-31 09:16:37
    연합뉴스
올 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에서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활약상은 보기 어려울 전망이다.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30)을 제외하면 MLB에서 뛰는 대다수 한국 선수들은 정규시즌을 끝으로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올해 MLB 포스트시즌은 지구별 1위 팀과 1위 팀을 제외한 팀 중 리그 내 승률이 높은 2개 팀이 진출하는데, 한국 선수가 속한 팀 중 이 조건을 충족하는 팀은 탬파베이뿐이다.

미국 야구통계사이트 팬그래프닷컴에 따르면, 류현진의 소속 팀인 토론토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가능성은 30일 현재(한국시간) 단 7.5%다.

토론토는 68승 61패 승률 0.527로 나쁘지 않은 성적을 거두고 있지만, 지구 경쟁이 매우 치열하다.

토론토가 속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는 탬파베이가 82승 48패 승률 0.631로 1위를 달리는 가운데, 뉴욕 양키스(76승 54패 승률 0.585), 보스턴 레드삭스(75승 57패 승률 0.568)가 뒤를 잇는다.

토론토는 1위 탬파베이에 13.5경기 차로 뒤지고 있고 3위 보스턴과도 5.5경기 차가 난다.

토론토는 양키스와 보스턴,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소속 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72승 59패 승률 0.550) 중 최소한 두 팀을 제쳐야 한다.

반면 최지만을 ‘가을잔치’에서 볼 수 있을 확률은 매우 크다.

팬그래프닷컴은 탬파베이의 포스트시즌 진출 확률을 99.6%로 매겼다.

김광현이 포스트시즌에 나설 가능성은 류현진보다 더 적다. 세인트루이스의 가을잔치 진출 확률은 4.8%다.

세인트루이스는 66승 63패 승률 0.512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를 달리고 있다.

내셔널리그는 서부지구에 속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6할대 승률을 기록하며 지구 1위 티켓과 와일드카드 티켓 한 장을 사실상 확보했다.

세인트루이스는 다른 지구에 속한 신시내티 레즈(71승 61패 승률 0.538), 샌디에이고 파드리스(69승 62패 승률 0.527)를 제쳐야 한다.

김하성(26)의 소속 팀인 샌디에이고 역시 신시내티를 제쳐야 한다. 샌디에이고의 포스트시즌 진출 확률은 22.9%다.

한국 선수가 뛰는 팀 중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진 팀도 있다.

양현종(33)의 소속 팀 텍사스 레인저스는 45승 85패 승률 0.346으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