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8노스 “북 영변 핵시설서 냉각수 방출 위성사진에 포착”
입력 2021.08.31 (09:58) 수정 2021.08.31 (10:07) 국제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이어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도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재가동한 것처럼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38노스는 현지시간 30일 “영변 핵연구센터를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이 5MW(메가와트) 원자로의 재가동 가능성을 뒷받침하는 추가 증거”라며 지난 25일부터 영변 핵연구센터에서 구룡강과 연결된 새로운 수로를 통해 냉각수가 방출된 정황이 위성사진으로 파악됐다고 주장했습니다.

38노스는 냉각수 방출이 역사적으로 원자로 가동을 보여주는 핵심 신호 중 하나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과거 영변 원자로가 가동했을 때와 달리 발전용 건물에서 증기가 나오는 모습은 관찰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IAEA는 지난 27일 발간한 북핵 관련 9월 연례 이사회 보고서에서 영변 핵시설 내 5MW 원자로와 관련해 “2021년 7월 초부터 냉각수 방출을 포함해 원자로 가동과 일치하는 정황들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38노스는 또 그동안 영변 원자로 주변에서 차량 통행이 지속해서 관찰됐다며 이는 원자로와 관련한 유지 보수나 가동을 위한 활동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 38노스 “북 영변 핵시설서 냉각수 방출 위성사진에 포착”
    • 입력 2021-08-31 09:58:13
    • 수정2021-08-31 10:07:05
    국제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이어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도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재가동한 것처럼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38노스는 현지시간 30일 “영변 핵연구센터를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이 5MW(메가와트) 원자로의 재가동 가능성을 뒷받침하는 추가 증거”라며 지난 25일부터 영변 핵연구센터에서 구룡강과 연결된 새로운 수로를 통해 냉각수가 방출된 정황이 위성사진으로 파악됐다고 주장했습니다.

38노스는 냉각수 방출이 역사적으로 원자로 가동을 보여주는 핵심 신호 중 하나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과거 영변 원자로가 가동했을 때와 달리 발전용 건물에서 증기가 나오는 모습은 관찰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IAEA는 지난 27일 발간한 북핵 관련 9월 연례 이사회 보고서에서 영변 핵시설 내 5MW 원자로와 관련해 “2021년 7월 초부터 냉각수 방출을 포함해 원자로 가동과 일치하는 정황들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38노스는 또 그동안 영변 원자로 주변에서 차량 통행이 지속해서 관찰됐다며 이는 원자로와 관련한 유지 보수나 가동을 위한 활동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