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승민 “윤석열 위한 경선룰 만들거면 정홍원 사퇴하라”
입력 2021.08.31 (10:29) 수정 2021.08.31 (10:30) 정치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당의 정홍원 선관위원장을 향해 “윤석열 후보만을 위한 경선 규칙을 만들려 한다”며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오늘(3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 선관위원장이 경선준비위원회와 최고위원회가 이미 확정한 경선 규칙을 멋대로 뜯어고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으려 한다”고 비판하고, “그런 식으로 경선판을 깨겠다면 차라리 사퇴하라”고 밝혔습니다.

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는 순간 공정한 경선은 끝장”이라며, “2016년 총선에서 122석을 겨우 얻으며 여당을 민주당에 빼앗긴 이유는 당시 청와대의 지시대로 공천 전횡을 일삼던 이한구 공관위원장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정홍원 위원장은 제2의 이한구가 되려고 하느냐”면서, “선관위가 특정 후보를 위한 불공정한 규칙을 만들 경우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여론조사에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을 반대해온 홍준표 의원도 오늘 오전 SNS에 글을 올리고, “이미 경선준비위원회에서 확정하고 최고위에서 추인한 경선 규칙을 후보자 전원의 동의 없이 뒤집으려 한다면 경선 판을 깨고 대선판을 망치려는 이적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홍 의원은 또 “호남에서 지지가 올라간다고 역선택 운운 한다면 그간 당이 한 호남 동행 운운은 전부 거짓된 행동인가”라고 묻고, “대선 투표를 우리만 하느냐. 눈에 보이는 뻔한 행동은 그만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반면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오늘 정 위원장 사퇴 요구에 대한 의견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정당한 절차에 의해 적법한 권한을 가진 선관위가 합당한 결론을 내릴 것이라 믿는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원 전 지사는 “아직 (경선 규칙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도 없고 경선도 제대로 시작되지 않았다”며, “누구나 인지하게 될 문제가 발생하면 그것에 맞게 입장을 밝히겠지만, 아직은 구체적인 입장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유승민 “윤석열 위한 경선룰 만들거면 정홍원 사퇴하라”
    • 입력 2021-08-31 10:29:00
    • 수정2021-08-31 10:30:24
    정치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당의 정홍원 선관위원장을 향해 “윤석열 후보만을 위한 경선 규칙을 만들려 한다”며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오늘(3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 선관위원장이 경선준비위원회와 최고위원회가 이미 확정한 경선 규칙을 멋대로 뜯어고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으려 한다”고 비판하고, “그런 식으로 경선판을 깨겠다면 차라리 사퇴하라”고 밝혔습니다.

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는 순간 공정한 경선은 끝장”이라며, “2016년 총선에서 122석을 겨우 얻으며 여당을 민주당에 빼앗긴 이유는 당시 청와대의 지시대로 공천 전횡을 일삼던 이한구 공관위원장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정홍원 위원장은 제2의 이한구가 되려고 하느냐”면서, “선관위가 특정 후보를 위한 불공정한 규칙을 만들 경우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여론조사에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을 반대해온 홍준표 의원도 오늘 오전 SNS에 글을 올리고, “이미 경선준비위원회에서 확정하고 최고위에서 추인한 경선 규칙을 후보자 전원의 동의 없이 뒤집으려 한다면 경선 판을 깨고 대선판을 망치려는 이적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홍 의원은 또 “호남에서 지지가 올라간다고 역선택 운운 한다면 그간 당이 한 호남 동행 운운은 전부 거짓된 행동인가”라고 묻고, “대선 투표를 우리만 하느냐. 눈에 보이는 뻔한 행동은 그만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반면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오늘 정 위원장 사퇴 요구에 대한 의견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정당한 절차에 의해 적법한 권한을 가진 선관위가 합당한 결론을 내릴 것이라 믿는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원 전 지사는 “아직 (경선 규칙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도 없고 경선도 제대로 시작되지 않았다”며, “누구나 인지하게 될 문제가 발생하면 그것에 맞게 입장을 밝히겠지만, 아직은 구체적인 입장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