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덕철 복지부 장관 “노조 집단행동 자제…보건의료인력 업무 여건 개선 추진”
입력 2021.08.31 (11:48) 수정 2021.08.31 (11:53) 사회
다음 달 2일 보건의료노조가 총파업을 예고한 것과 관련해 권덕철 보건복지부가 집단 행동을 자제해줄 것을 촉구하는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오늘(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담화를 발표하고 “코로나19 4차 유행이라는 엄중한 상황에서 파업과 같은 집단 행동을 자제하고 대화와 협의로 지금의 상황을 함께 해결하길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권 장관은 이어 “정부는 마지막까지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국민께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어제(30일) 오후 3시에 시작해 14시간 밤샘 협상을 진행했던 정부와 보건의료노조의 협의와 관련해서는 “정부와 보건의료노조는 진지하고 성실하게 협의에 임했으며 일정 부분 이견을 좁혔지만, 합의에는 도달하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권 장관은 이어 “코로나19 환자 진료에 매진하고 있는 보건의료인력들이 제대로 보상받고 계속 근무할 수 있도록 예산을 확보하고 제도를 개선할 것과 공공의료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가겠다”면서 “다만 공공병원의 신설과 확충은 각 지자체들의 의지가 필요하고 상당한 재정이 수반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공공의료 확충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해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관계 부처 협의 등을 추진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습니다.

권 장관은 또 “우리의 사회·경제적 여건을 고려해 보건의료인력의 업무여건 개선도 추진해 나가겠다”면서 “인력기준 개선, 간호등급제 개선 등과 같은 보건의료인력의 근무여건 개선을 위한 요구도 정부 역시 기본적인 방향에 공감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보건의료노조는 공공의료 확충과 강화, 보건의료인력 확충과 처우개선 등과 관련한 8대 핵심 과제 해결을 정부에 요구하며 다음 달 2일 총파업을 예고했습니다.

정부와 보건의료노조는 현재까지 12차례 협상을 진행해왔지만, 합의점을 찾지는 못한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권덕철 복지부 장관 “노조 집단행동 자제…보건의료인력 업무 여건 개선 추진”
    • 입력 2021-08-31 11:48:15
    • 수정2021-08-31 11:53:12
    사회
다음 달 2일 보건의료노조가 총파업을 예고한 것과 관련해 권덕철 보건복지부가 집단 행동을 자제해줄 것을 촉구하는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오늘(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담화를 발표하고 “코로나19 4차 유행이라는 엄중한 상황에서 파업과 같은 집단 행동을 자제하고 대화와 협의로 지금의 상황을 함께 해결하길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권 장관은 이어 “정부는 마지막까지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국민께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어제(30일) 오후 3시에 시작해 14시간 밤샘 협상을 진행했던 정부와 보건의료노조의 협의와 관련해서는 “정부와 보건의료노조는 진지하고 성실하게 협의에 임했으며 일정 부분 이견을 좁혔지만, 합의에는 도달하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권 장관은 이어 “코로나19 환자 진료에 매진하고 있는 보건의료인력들이 제대로 보상받고 계속 근무할 수 있도록 예산을 확보하고 제도를 개선할 것과 공공의료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가겠다”면서 “다만 공공병원의 신설과 확충은 각 지자체들의 의지가 필요하고 상당한 재정이 수반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공공의료 확충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해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관계 부처 협의 등을 추진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습니다.

권 장관은 또 “우리의 사회·경제적 여건을 고려해 보건의료인력의 업무여건 개선도 추진해 나가겠다”면서 “인력기준 개선, 간호등급제 개선 등과 같은 보건의료인력의 근무여건 개선을 위한 요구도 정부 역시 기본적인 방향에 공감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보건의료노조는 공공의료 확충과 강화, 보건의료인력 확충과 처우개선 등과 관련한 8대 핵심 과제 해결을 정부에 요구하며 다음 달 2일 총파업을 예고했습니다.

정부와 보건의료노조는 현재까지 12차례 협상을 진행해왔지만, 합의점을 찾지는 못한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