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남구청장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옛 서울의료원 부지 맞교환 반대”
입력 2021.08.31 (13:44) 수정 2021.08.31 (13:45) 사회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이 오늘(31일)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를 종로구 송현동 대한항공 땅과 맞바꾸기로 한 서울시 결정에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 구청장은 “먼저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북측 부지 공공임대주택 3,000호 공급 계획을 철회해야 송현동 부지와의 맞교환을 논의할 수 있다”며 오세훈 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했습니다.

이어 “마치 강남구가 동의한 듯한 서울시 발표는 그야말로 아전인수식 해석”이라며 “서울시 발표는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의 취지나 강남의 미래 발전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서울시는 2016년 9월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을 통해 서울의료원 부지를 국제교류 중심지로 개발하겠다고 고시했습니다. 하지만 2018년 12월 공공주택 800호를 짓겠다고 뒤집었고, 지난해 8‧4 대책을 발표하며 3,000호로 대폭 늘렸습니다.

이에 정 구청장은 지난 6월 오 시장과의 면담에서 “원안인 GBC-영동대로 복합개발로 추진돼야 한다”며 공공주택 3,000호 공급계획에 대한 전면 철회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여기에 서울시는 지난 26일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를 LH가 사들여 서울시에 넘기고 LH는 서울시가 보유한 옛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를 넘겨받는 내용의 합의안을 발표했습니다.

서울시는 맞교환 후 해당 부지에 추가 임대주택을 조성하겠다고 밝혔지만, 강남구는 일대를 국제교류복합지구로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강남구 제공]
  • 강남구청장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옛 서울의료원 부지 맞교환 반대”
    • 입력 2021-08-31 13:44:39
    • 수정2021-08-31 13:45:37
    사회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이 오늘(31일)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를 종로구 송현동 대한항공 땅과 맞바꾸기로 한 서울시 결정에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 구청장은 “먼저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북측 부지 공공임대주택 3,000호 공급 계획을 철회해야 송현동 부지와의 맞교환을 논의할 수 있다”며 오세훈 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했습니다.

이어 “마치 강남구가 동의한 듯한 서울시 발표는 그야말로 아전인수식 해석”이라며 “서울시 발표는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의 취지나 강남의 미래 발전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서울시는 2016년 9월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을 통해 서울의료원 부지를 국제교류 중심지로 개발하겠다고 고시했습니다. 하지만 2018년 12월 공공주택 800호를 짓겠다고 뒤집었고, 지난해 8‧4 대책을 발표하며 3,000호로 대폭 늘렸습니다.

이에 정 구청장은 지난 6월 오 시장과의 면담에서 “원안인 GBC-영동대로 복합개발로 추진돼야 한다”며 공공주택 3,000호 공급계획에 대한 전면 철회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여기에 서울시는 지난 26일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를 LH가 사들여 서울시에 넘기고 LH는 서울시가 보유한 옛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를 넘겨받는 내용의 합의안을 발표했습니다.

서울시는 맞교환 후 해당 부지에 추가 임대주택을 조성하겠다고 밝혔지만, 강남구는 일대를 국제교류복합지구로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강남구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