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방역당국 “내년 예산에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2만 명분 구매비용 포함”
입력 2021.08.31 (15:26) 수정 2021.08.31 (15:29) 사회
방역 당국이 내년 예산에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2만 명 분에 대한 구매 비용을 반영했습니다.

박찬수 질병관리청 기획재정담당관은 오늘(31일) 정례 브리핑에서 “2022년 질병청 예산안에 약 2만 명분에 해당하는 경구용 치료제 예산이 반영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추후 환자 발생 등의 상황을 고려해 필요하게 되면 예비비 등을 활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질병청의 내년 방역 대응 예산 9,878억 원 가운데 코로나19 치료제 구입비로 417억 원이 편성됐습니다.

박 담당관은 “7월에 2차 추경을 편성하면서 경구용 치료제 구입비 1만 8천 명분도 예산에 반영됐다”며 “일단 해외 치료제 개발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제약사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금 개발되는 경구용 치료제는 미국에서 임상 3상이 아직 진행 중”이라며 “미국에서 6월에 선구매 보도가 있었으나 계약 효력은 식품의약국(FDA) 사용승인 등이 있어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방역당국 “내년 예산에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2만 명분 구매비용 포함”
    • 입력 2021-08-31 15:26:35
    • 수정2021-08-31 15:29:52
    사회
방역 당국이 내년 예산에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2만 명 분에 대한 구매 비용을 반영했습니다.

박찬수 질병관리청 기획재정담당관은 오늘(31일) 정례 브리핑에서 “2022년 질병청 예산안에 약 2만 명분에 해당하는 경구용 치료제 예산이 반영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추후 환자 발생 등의 상황을 고려해 필요하게 되면 예비비 등을 활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질병청의 내년 방역 대응 예산 9,878억 원 가운데 코로나19 치료제 구입비로 417억 원이 편성됐습니다.

박 담당관은 “7월에 2차 추경을 편성하면서 경구용 치료제 구입비 1만 8천 명분도 예산에 반영됐다”며 “일단 해외 치료제 개발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제약사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금 개발되는 경구용 치료제는 미국에서 임상 3상이 아직 진행 중”이라며 “미국에서 6월에 선구매 보도가 있었으나 계약 효력은 식품의약국(FDA) 사용승인 등이 있어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