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그룹 S&I, 건설·건물관리 사업 분할
입력 2021.08.31 (18:52) 수정 2021.08.31 (20:17) 경제
LG그룹의 자회사인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S&I)이 주요 사업인 건설 사업과 건물 관리(FM)사업을 떼어내 분할했습니다.

주식회사LG는 종속회사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의 건설 사업부문과 FM 사업 부문을 분할해 신설회사 에스앤아이건설, 에스앤아이에프앰을 설립한다고 오늘(31일)공시했습니다.

분할 방식은 단순, 물적 분할방식이며 분할 기일은 10월1일입니다. 물적분할 후 존속 회사인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은 레저, 부동산 관리 사업을 하고, 신설 회사들은 외부 자본을 유치할 계획입니다.

S&I 측은 "각각 독립법인으로 경영함으로써 각 사업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사업 특성에 맞는 신속하고 전략적인 의사 결정이 가능한 책임 경영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분할한다"며 "사업 경쟁력 강화, 경영 효율성 증대를 통해 궁극적으로 기업 가치를 높이고자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S&I는 FM 사업 부문 매각 작업을 추진 중입니다. 최근 모건스탠리를 거래 주관사로 예비 입찰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건설 사업 부문 매각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회사 측은 "지분 매각 시기나 규모 등 지분 매각과 관련해서는 현재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 LG그룹 S&I, 건설·건물관리 사업 분할
    • 입력 2021-08-31 18:52:42
    • 수정2021-08-31 20:17:32
    경제
LG그룹의 자회사인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S&I)이 주요 사업인 건설 사업과 건물 관리(FM)사업을 떼어내 분할했습니다.

주식회사LG는 종속회사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의 건설 사업부문과 FM 사업 부문을 분할해 신설회사 에스앤아이건설, 에스앤아이에프앰을 설립한다고 오늘(31일)공시했습니다.

분할 방식은 단순, 물적 분할방식이며 분할 기일은 10월1일입니다. 물적분할 후 존속 회사인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은 레저, 부동산 관리 사업을 하고, 신설 회사들은 외부 자본을 유치할 계획입니다.

S&I 측은 "각각 독립법인으로 경영함으로써 각 사업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사업 특성에 맞는 신속하고 전략적인 의사 결정이 가능한 책임 경영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분할한다"며 "사업 경쟁력 강화, 경영 효율성 증대를 통해 궁극적으로 기업 가치를 높이고자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S&I는 FM 사업 부문 매각 작업을 추진 중입니다. 최근 모건스탠리를 거래 주관사로 예비 입찰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건설 사업 부문 매각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회사 측은 "지분 매각 시기나 규모 등 지분 매각과 관련해서는 현재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