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단체들, 전주시에 폐기물매립장 운영 정상화 촉구
입력 2021.08.31 (21:42) 수정 2021.08.31 (21:44)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주권 광역 폐기물매립장 주민지원협의체 관리위원 선출 갈등이 장기화하면서 협의체가 매립장을 폐쇄하겠다는 공문을 최근 두 차례 전주시와 시의회에 보냈습니다.

이에 시민단체들은 매립장 운영 중단은 협의체 권한이 아니라며, 전주시장은 더는 시민 피해를 방치하지 말라고 주장했습니다.

전북녹색연합과 전북환경운동연합 등은 긴급 성명을 통해 주민협의체의 매립장 폐쇄 통보는 법률에서 위임받지 않은 불법 행위이자, 명분도 없는 명백한 업무방해라며 전주시는 단호한 행정 조치와 공권력으로 매립장 운영 정상화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주민지원협의체는 폐촉법 협약 내용에 따라 매립장 주변 오염 정도가 심각해 시와 시의회에 폐쇄 필요성을 협의하자고 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시민단체들, 전주시에 폐기물매립장 운영 정상화 촉구
    • 입력 2021-08-31 21:42:54
    • 수정2021-08-31 21:44:33
    뉴스9(전주)
전주권 광역 폐기물매립장 주민지원협의체 관리위원 선출 갈등이 장기화하면서 협의체가 매립장을 폐쇄하겠다는 공문을 최근 두 차례 전주시와 시의회에 보냈습니다.

이에 시민단체들은 매립장 운영 중단은 협의체 권한이 아니라며, 전주시장은 더는 시민 피해를 방치하지 말라고 주장했습니다.

전북녹색연합과 전북환경운동연합 등은 긴급 성명을 통해 주민협의체의 매립장 폐쇄 통보는 법률에서 위임받지 않은 불법 행위이자, 명분도 없는 명백한 업무방해라며 전주시는 단호한 행정 조치와 공권력으로 매립장 운영 정상화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주민지원협의체는 폐촉법 협약 내용에 따라 매립장 주변 오염 정도가 심각해 시와 시의회에 폐쇄 필요성을 협의하자고 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