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벼 신품종 ‘조원’…마늘·양파밭에서 햅쌀 수확해요!
입력 2021.09.01 (10:18) 수정 2021.09.01 (10:49) 930뉴스(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경남의 재배 환경에 맞는 벼 품종을 연구한 지 6년 만에 새로운 품종을 개발했습니다.

추석 전에 햅쌀을 출하한 뒤, 마늘과 양파를 재배할 수 있어 농가 소득을 올리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김효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5천 제곱미터 논에 푸른 잎사귀 사이 맺힌 벼 이삭이 누렇게 익어갈 준비가 한창입니다.

모를 논에 옮겨 심은 건 지난 6월 20일쯤, 모내기한 지 백여일 만에 수확을 앞둔 겁니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지난 2015년부터 개발한 새로운 벼 품종 '조원'입니다.

[성덕경/경상남도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농업연구사 : "추석 전 햅쌀 생산이 가능한 조기 재배에 적합하고, 경남에서 가장 많이 재배하는 원예작물, 특히 양파나 마늘 같은 원예 작물 재배에 가능하다, 후작용으로 가능하다는 의미에서…."]

재배 기간이 짧은 조생종도 모내기 뒤 수확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일러야 110여 일.

경남농업기술원은 양파나 마늘 농가가 많은 지역 농가의 특성을 고려해 '조원'의 재배 기간을 일주일가량 단축시켰습니다.

10월부터 농사를 시작해 재배 기간이 여덟 달이 걸려 다른 작물을 키우기 어려웠던 양파와 마늘 농가들도 벼 농사를 할 수 있게 된 겁니다.

재배 기간이 줄어든 만큼 추석 전 햅쌀 생산도 가능해져 높은 가격에 쌀을 팔 수 있게 됐습니다.

길이가 70cm대로, 다른 품종보다 키가 작게 개발돼 쓰러짐에 강한 것도 이점입니다.

[이성태/경상남도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답작 담당 : "종자 수량이 확보되면 농가에 600헥타르 정도 심을 수 있는 양입니다. 조생종을 구하는 농가에 상당히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됩니다."]

농림축산식품부의 품종보호출원 심사를 받고 있는 '조원'은 시범 재배 농가의 의견을 수렴해 내년부터 보급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효경입니다.

촬영기자:변성준
  • 벼 신품종 ‘조원’…마늘·양파밭에서 햅쌀 수확해요!
    • 입력 2021-09-01 10:18:17
    • 수정2021-09-01 10:49:00
    930뉴스(창원)
[앵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경남의 재배 환경에 맞는 벼 품종을 연구한 지 6년 만에 새로운 품종을 개발했습니다.

추석 전에 햅쌀을 출하한 뒤, 마늘과 양파를 재배할 수 있어 농가 소득을 올리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김효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5천 제곱미터 논에 푸른 잎사귀 사이 맺힌 벼 이삭이 누렇게 익어갈 준비가 한창입니다.

모를 논에 옮겨 심은 건 지난 6월 20일쯤, 모내기한 지 백여일 만에 수확을 앞둔 겁니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지난 2015년부터 개발한 새로운 벼 품종 '조원'입니다.

[성덕경/경상남도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농업연구사 : "추석 전 햅쌀 생산이 가능한 조기 재배에 적합하고, 경남에서 가장 많이 재배하는 원예작물, 특히 양파나 마늘 같은 원예 작물 재배에 가능하다, 후작용으로 가능하다는 의미에서…."]

재배 기간이 짧은 조생종도 모내기 뒤 수확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일러야 110여 일.

경남농업기술원은 양파나 마늘 농가가 많은 지역 농가의 특성을 고려해 '조원'의 재배 기간을 일주일가량 단축시켰습니다.

10월부터 농사를 시작해 재배 기간이 여덟 달이 걸려 다른 작물을 키우기 어려웠던 양파와 마늘 농가들도 벼 농사를 할 수 있게 된 겁니다.

재배 기간이 줄어든 만큼 추석 전 햅쌀 생산도 가능해져 높은 가격에 쌀을 팔 수 있게 됐습니다.

길이가 70cm대로, 다른 품종보다 키가 작게 개발돼 쓰러짐에 강한 것도 이점입니다.

[이성태/경상남도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답작 담당 : "종자 수량이 확보되면 농가에 600헥타르 정도 심을 수 있는 양입니다. 조생종을 구하는 농가에 상당히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됩니다."]

농림축산식품부의 품종보호출원 심사를 받고 있는 '조원'은 시범 재배 농가의 의견을 수렴해 내년부터 보급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효경입니다.

촬영기자:변성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