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6회 2사까지 노히트 했지만…고비 못 넘고 패전 위기
입력 2021.09.01 (10:50) 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볼티모어 오리올스 타선을 6회초 2사까지 노히트로 틀어막았으나 이후 집중타를 허용하고 졸지에 패전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로 볼티모어를 불러 치른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동안 안타 3개와 볼넷 3개를 내주고 3실점 했다. 삼진은 6개 솎아냈다.

류현진은 팀이 1-3으로 뒤진 6회초 2사 2루에서 교체됐다.

바뀐 투수 애덤 심버가 후속 타자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해 류현진의 실점은 더 불어나지 않았다.

이날 승리했다면 시즌 13승으로 게릿 콜(뉴욕 양키스)과 함께 아메리칸리그 다승 공동 1위로 올라설 수 있었던 류현진은 아쉽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시즌 8패 위기에 몰린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3.88에서 3.92로 올라갔다.

류현진은 지난 두 시즌 동안 볼티모어를 상대로 5경기에 선발 등판해 4승 무패에 평균자책점 2.05를 기록했다.

이날은 팀이 1-0으로 앞선 6회초 2사까지 단 하나의 안타도 허용하지 않으며 '천적'다운 위용을 뽐냈다.

하지만 한순간에 무너졌다.

류현진은 라이언 마운트캐슬에게 2루타로 첫 안타를 내준 데 이어 오스틴 헤이스에게 중전 적시타로 1-1 동점을 허용했다.

안토니 산탄데르에게 볼넷으로 2사 1, 2루 위기에 몰린 류현진은 라몬 우리아스에게 3루수 키를 넘기는 싹쓸이 2루타를 내주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야구 통계 사이트 베이스볼 서번트를 보면, 류현진은 이날 투구 수 95개를 포심패스트볼 46개(48%), 컷패스트볼 21(22%), 체인지업 17개(18%), 커브 11개(12%)로 채웠다.

포심패스트볼 평균 시속은 90.9마일(약 146㎞), 최고 시속은 92.7마일(약 149㎞)이었다.

류현진은 1회초 무려 28개의 공을 던지며 고전했다.

선두타자 세드릭 멀린스에게 볼넷, 산탄데르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투구 수가 불어났다.

멀린스는 도루, 폭투로 3루까지 진루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2사 1, 3루에서 우리아스를 루킹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2회초 삼자범퇴로 막았지만 비교적 많은 공 17개를 던졌던 류현진은 3회초를 불과 공 8개로 틀어막고 투구 수를 절약했다.

류현진은 4회초 헤이스, 산탄데르, 우리아스로 이어진 볼티모어 3∼5번을 불과 공 5개로 삼자범퇴 정리했다.

5회초에는 페드로 세베리노, 호르헤 마테오, 라이언 매케너를 모두 삼진으로 처리하고 기세를 올렸다.

류현진은 6회초 2사에서 노히트 행진을 이어갔으나 마운트캐슬에게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얻어맞고 첫 안타를 허용했다.

이후 류현진은 걷잡을 수 없이 무너졌다.

류현진은 헤이스에게 중전 안타를 내줘 스코어는 1-1 동점이 됐다.

2루 베이스 바로 근처에 수비 위치를 잡고 있던 2루수 마커스 시미언 쪽으로 타구가 날아갔으나 타구 속도가 워낙 빨라 시미언이 포구에 실패했다.

산탄데르에게 볼넷을 내줘 2사 1, 2루가 됐고, 우리아스가 류현진의 체인지업을 잡아당긴 타구가 3루수 키를 넘겼다.

그사이 주자 2명이 모두 홈으로 들어왔다. 류현진의 이날 경기 마지막 투구가 됐다.

토론토 타선은 볼티모어 우완 선발 키건 아킨 공략에 애를 먹었다.

3회말 대니 젠슨의 좌중월 솔로 홈런으로 선취점을 뽑은 것이 류현진에게 안긴 득점 지원의 전부였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류현진, 6회 2사까지 노히트 했지만…고비 못 넘고 패전 위기
    • 입력 2021-09-01 10:50:32
    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볼티모어 오리올스 타선을 6회초 2사까지 노히트로 틀어막았으나 이후 집중타를 허용하고 졸지에 패전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로 볼티모어를 불러 치른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동안 안타 3개와 볼넷 3개를 내주고 3실점 했다. 삼진은 6개 솎아냈다.

류현진은 팀이 1-3으로 뒤진 6회초 2사 2루에서 교체됐다.

바뀐 투수 애덤 심버가 후속 타자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해 류현진의 실점은 더 불어나지 않았다.

이날 승리했다면 시즌 13승으로 게릿 콜(뉴욕 양키스)과 함께 아메리칸리그 다승 공동 1위로 올라설 수 있었던 류현진은 아쉽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시즌 8패 위기에 몰린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3.88에서 3.92로 올라갔다.

류현진은 지난 두 시즌 동안 볼티모어를 상대로 5경기에 선발 등판해 4승 무패에 평균자책점 2.05를 기록했다.

이날은 팀이 1-0으로 앞선 6회초 2사까지 단 하나의 안타도 허용하지 않으며 '천적'다운 위용을 뽐냈다.

하지만 한순간에 무너졌다.

류현진은 라이언 마운트캐슬에게 2루타로 첫 안타를 내준 데 이어 오스틴 헤이스에게 중전 적시타로 1-1 동점을 허용했다.

안토니 산탄데르에게 볼넷으로 2사 1, 2루 위기에 몰린 류현진은 라몬 우리아스에게 3루수 키를 넘기는 싹쓸이 2루타를 내주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야구 통계 사이트 베이스볼 서번트를 보면, 류현진은 이날 투구 수 95개를 포심패스트볼 46개(48%), 컷패스트볼 21(22%), 체인지업 17개(18%), 커브 11개(12%)로 채웠다.

포심패스트볼 평균 시속은 90.9마일(약 146㎞), 최고 시속은 92.7마일(약 149㎞)이었다.

류현진은 1회초 무려 28개의 공을 던지며 고전했다.

선두타자 세드릭 멀린스에게 볼넷, 산탄데르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투구 수가 불어났다.

멀린스는 도루, 폭투로 3루까지 진루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2사 1, 3루에서 우리아스를 루킹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2회초 삼자범퇴로 막았지만 비교적 많은 공 17개를 던졌던 류현진은 3회초를 불과 공 8개로 틀어막고 투구 수를 절약했다.

류현진은 4회초 헤이스, 산탄데르, 우리아스로 이어진 볼티모어 3∼5번을 불과 공 5개로 삼자범퇴 정리했다.

5회초에는 페드로 세베리노, 호르헤 마테오, 라이언 매케너를 모두 삼진으로 처리하고 기세를 올렸다.

류현진은 6회초 2사에서 노히트 행진을 이어갔으나 마운트캐슬에게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얻어맞고 첫 안타를 허용했다.

이후 류현진은 걷잡을 수 없이 무너졌다.

류현진은 헤이스에게 중전 안타를 내줘 스코어는 1-1 동점이 됐다.

2루 베이스 바로 근처에 수비 위치를 잡고 있던 2루수 마커스 시미언 쪽으로 타구가 날아갔으나 타구 속도가 워낙 빨라 시미언이 포구에 실패했다.

산탄데르에게 볼넷을 내줘 2사 1, 2루가 됐고, 우리아스가 류현진의 체인지업을 잡아당긴 타구가 3루수 키를 넘겼다.

그사이 주자 2명이 모두 홈으로 들어왔다. 류현진의 이날 경기 마지막 투구가 됐다.

토론토 타선은 볼티모어 우완 선발 키건 아킨 공략에 애를 먹었다.

3회말 대니 젠슨의 좌중월 솔로 홈런으로 선취점을 뽑은 것이 류현진에게 안긴 득점 지원의 전부였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