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수부, 민관 협의체 열어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 논의
입력 2021.09.01 (11:00) 경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과 관련해 정부가 소비자단체·유통업체 등과 국내 수산물 유통·안전 관리 대책을 논의합니다.

해양수산부는 내일(2일) 제4차 수산물 유통질서 확립을 위한 민·관 협의회를 열고, 국내 수산물 방사능 검사·원산지 단속 강화 등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해수부는 지난 3월부터 7월 사이 3차례에 걸쳐 민·관 협의회를 열고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과 수산물 원산지 관리 대책을 논의해 왔습니다.

이번 4차 협의회에서는 '수산물 안전관리 강화'와 관련해 국내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 물량 확대 등 생산단계 수산물 안전성 강화 방안을 논의합니다. 또, 수입 수산물 유통 이력 관리 제도 개선 방안, 원산지 표시 대상 품목 확대 등도 함께 다룰 예정입니다.

이어 수산물 부정유통 행위를 사전에 차단하고 추석 명절 대비 수산물 원산지 관리 방안도 논의합니다.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과 해양경찰청 등과 함께 추진할 수산물 원산지 전국 특별점검 계획에 관해서도 설명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최근 생산자단체에서 건의한 수산물 의무상장제 관련 의견도 수렴합니다. 수산물 의무상장제는 어획물을 산지 위판장 등 지정 장소에서만 거래하는 제도를 말합니다. 해수부는 소비자단체와 유통업계 등의 의견을 모아 제도 도입 필요성과 효과를 종합 검토해 나갈 예정입니다.
  • 해수부, 민관 협의체 열어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 논의
    • 입력 2021-09-01 11:00:08
    경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과 관련해 정부가 소비자단체·유통업체 등과 국내 수산물 유통·안전 관리 대책을 논의합니다.

해양수산부는 내일(2일) 제4차 수산물 유통질서 확립을 위한 민·관 협의회를 열고, 국내 수산물 방사능 검사·원산지 단속 강화 등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해수부는 지난 3월부터 7월 사이 3차례에 걸쳐 민·관 협의회를 열고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과 수산물 원산지 관리 대책을 논의해 왔습니다.

이번 4차 협의회에서는 '수산물 안전관리 강화'와 관련해 국내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 물량 확대 등 생산단계 수산물 안전성 강화 방안을 논의합니다. 또, 수입 수산물 유통 이력 관리 제도 개선 방안, 원산지 표시 대상 품목 확대 등도 함께 다룰 예정입니다.

이어 수산물 부정유통 행위를 사전에 차단하고 추석 명절 대비 수산물 원산지 관리 방안도 논의합니다.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과 해양경찰청 등과 함께 추진할 수산물 원산지 전국 특별점검 계획에 관해서도 설명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최근 생산자단체에서 건의한 수산물 의무상장제 관련 의견도 수렴합니다. 수산물 의무상장제는 어획물을 산지 위판장 등 지정 장소에서만 거래하는 제도를 말합니다. 해수부는 소비자단체와 유통업계 등의 의견을 모아 제도 도입 필요성과 효과를 종합 검토해 나갈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