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증권범죄수사협력단, 공식 출범
입력 2021.09.01 (11:30) 사회
금융과 증권 범죄에 전문적으로 대응하는 금융·증권범죄수사협력단이 오늘(1일) 공식 출범했습니다.

서울남부지검에서 열린 출범식에는 김오수 검찰총장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관계자 등이 참석했습니다.

협력단은 시세조종 등 자본시장의 불공정거래 등을 포함해 각종 금융·증권 범죄를 전문적으로 수사하게 됩니다.

박성훈 단장을 포함한 검사 5명과 검찰 직원 29명, 금융위와 금감원, 국세청 등 유관기관 직원과 특별사법경찰 12명 등 모두 46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수사팀 소속 검찰 수사관과 특별사법경찰은 직접 수사를 하고, 검사는 수사 지휘와 기소, 공소유지, 인권 보호와 사법 통제 등을 맡습니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출범식에서 "우리 금융산업과 자본시장 규모는 세계적인 수준으로 성장했고, 이에 따라 금융산업의 글로벌 위상에 걸맞은 자본시장 질서의 공정성과 투명성 역시 반드시 뒷받침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협력단 출범을 계기로, 검사-수사관-관계기관 전문가들이 협력해 자본시장의 건전성 수호와 선진금융질서 확립에 중추적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2013년 주가조작 범죄 근절을 목표로 서울남부지검에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이 설치됐지만, 지난해 1월 추미애 당시 법무부장관이 검찰의 직접수사 축소를 이유로 합수단을 폐지한 바 있습니다.
  • 금융·증권범죄수사협력단, 공식 출범
    • 입력 2021-09-01 11:30:18
    사회
금융과 증권 범죄에 전문적으로 대응하는 금융·증권범죄수사협력단이 오늘(1일) 공식 출범했습니다.

서울남부지검에서 열린 출범식에는 김오수 검찰총장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관계자 등이 참석했습니다.

협력단은 시세조종 등 자본시장의 불공정거래 등을 포함해 각종 금융·증권 범죄를 전문적으로 수사하게 됩니다.

박성훈 단장을 포함한 검사 5명과 검찰 직원 29명, 금융위와 금감원, 국세청 등 유관기관 직원과 특별사법경찰 12명 등 모두 46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수사팀 소속 검찰 수사관과 특별사법경찰은 직접 수사를 하고, 검사는 수사 지휘와 기소, 공소유지, 인권 보호와 사법 통제 등을 맡습니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출범식에서 "우리 금융산업과 자본시장 규모는 세계적인 수준으로 성장했고, 이에 따라 금융산업의 글로벌 위상에 걸맞은 자본시장 질서의 공정성과 투명성 역시 반드시 뒷받침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협력단 출범을 계기로, 검사-수사관-관계기관 전문가들이 협력해 자본시장의 건전성 수호와 선진금융질서 확립에 중추적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2013년 주가조작 범죄 근절을 목표로 서울남부지검에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이 설치됐지만, 지난해 1월 추미애 당시 법무부장관이 검찰의 직접수사 축소를 이유로 합수단을 폐지한 바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