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방역당국 “모더나 백신 600만 회분 공급 일정 계속 협의 중”
입력 2021.09.01 (13:14) 수정 2021.09.01 (13:29) 사회
방역 당국이 모더나사로부터 오는 5일까지 받기로 한 코로나19 백신 600만 회분의 공급 일정과 관련해 “계속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오늘(1일)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모더나사가 백신 공급 여부에 대해 확답을 하지 않은 상황 아닌가’라는 질의에 “아니다”라며 “세부 일정에 대해서는 모더나사와 지속해서 협의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곧 들어오는 대로 상세하게 안내하도록 하겠다”며 “충분히 들어올 수 있는 것으로 기대는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정부는 오늘 5일까지 모더나 백신 600만 회분을 공급받기로 했지만, 세부 공급 일정에 대해서는 문서로 확약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 생산하는 모더나 백신에 대한 국내 사용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통제관은 “수차 다른 나라에서 오지 말고 국내에서 왔으면 좋겠다는 것을 모더나와 삼성바이오로직스에도 몇 차례 요청했는데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생산한 제품에 대해서는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된 이후 접종 시기를 잡으면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조만간 시제품 생산에 돌입하고, 모더나 측과 국내 허가 당국의 품질관리를 거쳐 올해 3분기부터 미국 이외의 시장에 공급할 모더나 백신 수억 회 분량의 생산에 돌입합니다.
  • 방역당국 “모더나 백신 600만 회분 공급 일정 계속 협의 중”
    • 입력 2021-09-01 13:14:24
    • 수정2021-09-01 13:29:08
    사회
방역 당국이 모더나사로부터 오는 5일까지 받기로 한 코로나19 백신 600만 회분의 공급 일정과 관련해 “계속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오늘(1일)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모더나사가 백신 공급 여부에 대해 확답을 하지 않은 상황 아닌가’라는 질의에 “아니다”라며 “세부 일정에 대해서는 모더나사와 지속해서 협의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곧 들어오는 대로 상세하게 안내하도록 하겠다”며 “충분히 들어올 수 있는 것으로 기대는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정부는 오늘 5일까지 모더나 백신 600만 회분을 공급받기로 했지만, 세부 공급 일정에 대해서는 문서로 확약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 생산하는 모더나 백신에 대한 국내 사용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통제관은 “수차 다른 나라에서 오지 말고 국내에서 왔으면 좋겠다는 것을 모더나와 삼성바이오로직스에도 몇 차례 요청했는데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생산한 제품에 대해서는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된 이후 접종 시기를 잡으면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조만간 시제품 생산에 돌입하고, 모더나 측과 국내 허가 당국의 품질관리를 거쳐 올해 3분기부터 미국 이외의 시장에 공급할 모더나 백신 수억 회 분량의 생산에 돌입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