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구·홍천 무단 이탈 외국인 근로자 등 6명 붙잡혀
입력 2021.09.01 (21:50) 수정 2021.09.01 (22:08)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양구와 홍천에서 일하다 근무지를 무단 이탈한 외국인 근로자들이 잇따라 붙잡혔습니다.

법무부 춘천출입국·외국인사무소는 지난달(8월) 4일과 25일 두 번에 걸쳐 경기도와 충청도, 경상남도 등에 숨어있던 외국인 근로자 5명과 이들을 도운 불법체류자 1명 등 6명을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2명은 강제 퇴거돼 본국으로 송환됐고, 나머지 3명에 대해선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 양구·홍천 무단 이탈 외국인 근로자 등 6명 붙잡혀
    • 입력 2021-09-01 21:50:16
    • 수정2021-09-01 22:08:22
    뉴스9(춘천)
양구와 홍천에서 일하다 근무지를 무단 이탈한 외국인 근로자들이 잇따라 붙잡혔습니다.

법무부 춘천출입국·외국인사무소는 지난달(8월) 4일과 25일 두 번에 걸쳐 경기도와 충청도, 경상남도 등에 숨어있던 외국인 근로자 5명과 이들을 도운 불법체류자 1명 등 6명을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2명은 강제 퇴거돼 본국으로 송환됐고, 나머지 3명에 대해선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