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더나 102만 회분 도착…“백신과 백혈병 관계 없어”
입력 2021.09.03 (09:04) 수정 2021.09.03 (09:1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공급 차질 우려를 불러온 코로나19 모더나 백신이 이번 주말까지 순차적으로 국내에 들어옵니다.

루마니아에서 사들인 화이자 백신도 들어와 40대 이하 접종에 활용됩니다.

이렇게 백신만 제때 들어오면 국민 70% 1차 접종 목표 달성은 아무 문제가 없을 것 같은데요.

황정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모더나 백신 102만 천 회분이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들어왔습니다.

모더나사가 약속한 6백만 회분 중 일부 물량으로 주말까지 500만 회분이 더 들어와야 합니다.

[조은희/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안전접종관리반장 : "모더나 백신은 순차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며 구체적인 공급 일정은 제약사와 협의되는 대로..."]

비슷한 시각, 루마니아에서 출발한 화이자 백신 52만 6천 회분도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정부가 루마니아와 협의해 사들인 105만 3천 회분 중 1차분입니다.

이번에 도입된 백신들은 현재 진행 중인 40대 이하 접종에 사용됩니다.

지금까지 1차 접종자는 2,945만여 명으로 인구의 57.4%입니다.

[김기남/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기획반장 : "추석 전 3,600만 명 1차 접종을 포함해서 저희가 제시한 접종 목표도 당초 계획대로 충분히 달성 가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백신 접종 이후 급성 백혈병에 걸렸다는 신고가 최근 잇따른 데 대해, 전문가들은 백신으로 인해 백혈병이 갑자기 생기는 건 이론에 맞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진석/대한혈액학회 학술이사 :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이 백혈병을 유발한다'든지 '백혈병 발생을 촉발한다'라는 외국 문헌 보고는 현재까지는 없습니다."]

또 백신을 맞은 뒤 부정출혈 등 생리 이상 반응과 관련해 국내에서 18건이 보고됐는데 인과성이 확실하게 밝혀진 건 아직 없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영상편집:사명환
  • 모더나 102만 회분 도착…“백신과 백혈병 관계 없어”
    • 입력 2021-09-03 09:04:16
    • 수정2021-09-03 09:19:44
    아침뉴스타임
[앵커]

공급 차질 우려를 불러온 코로나19 모더나 백신이 이번 주말까지 순차적으로 국내에 들어옵니다.

루마니아에서 사들인 화이자 백신도 들어와 40대 이하 접종에 활용됩니다.

이렇게 백신만 제때 들어오면 국민 70% 1차 접종 목표 달성은 아무 문제가 없을 것 같은데요.

황정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모더나 백신 102만 천 회분이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들어왔습니다.

모더나사가 약속한 6백만 회분 중 일부 물량으로 주말까지 500만 회분이 더 들어와야 합니다.

[조은희/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안전접종관리반장 : "모더나 백신은 순차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며 구체적인 공급 일정은 제약사와 협의되는 대로..."]

비슷한 시각, 루마니아에서 출발한 화이자 백신 52만 6천 회분도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정부가 루마니아와 협의해 사들인 105만 3천 회분 중 1차분입니다.

이번에 도입된 백신들은 현재 진행 중인 40대 이하 접종에 사용됩니다.

지금까지 1차 접종자는 2,945만여 명으로 인구의 57.4%입니다.

[김기남/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기획반장 : "추석 전 3,600만 명 1차 접종을 포함해서 저희가 제시한 접종 목표도 당초 계획대로 충분히 달성 가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백신 접종 이후 급성 백혈병에 걸렸다는 신고가 최근 잇따른 데 대해, 전문가들은 백신으로 인해 백혈병이 갑자기 생기는 건 이론에 맞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진석/대한혈액학회 학술이사 :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이 백혈병을 유발한다'든지 '백혈병 발생을 촉발한다'라는 외국 문헌 보고는 현재까지는 없습니다."]

또 백신을 맞은 뒤 부정출혈 등 생리 이상 반응과 관련해 국내에서 18건이 보고됐는데 인과성이 확실하게 밝혀진 건 아직 없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영상편집:사명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