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동지역 인구 유출 완화…‘교통편·정주여건’ 개선 원인
입력 2021.09.03 (10:12) 수정 2021.09.03 (10:20) 930뉴스(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교통편과 정주 여건의 개선으로, 영동지역 인구 유출이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 강릉본부가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영동지역 인구는 2001년부터 2005년 사이 연 평균 만6백 명씩 순유출되다가, 2016년에서 2020년 사이에는 2천2백 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강릉과 속초, 양양 등 영동 북부지역은 2019년 이후 인구 순유입으로 돌아섰습니다.

한국은행 강릉본부는 인구 유출 완화가 교통편의 획기적인 개선과 관광업 발달 등으로 정주 여건이 개선됐기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 영동지역 인구 유출 완화…‘교통편·정주여건’ 개선 원인
    • 입력 2021-09-03 10:12:50
    • 수정2021-09-03 10:20:40
    930뉴스(강릉)
교통편과 정주 여건의 개선으로, 영동지역 인구 유출이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 강릉본부가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영동지역 인구는 2001년부터 2005년 사이 연 평균 만6백 명씩 순유출되다가, 2016년에서 2020년 사이에는 2천2백 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강릉과 속초, 양양 등 영동 북부지역은 2019년 이후 인구 순유입으로 돌아섰습니다.

한국은행 강릉본부는 인구 유출 완화가 교통편의 획기적인 개선과 관광업 발달 등으로 정주 여건이 개선됐기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강릉)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