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시민 1,350명 참여하는 ‘2021 평화·통일 사회적 대화’ 개최
입력 2021.09.03 (11:15) 사회
서울시가 시민 1,350명이 참여하는 ‘2021 평화·통일 사회적 대화’를 개최합니다.

서울시는 내일(4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매주 주말 6차례에 걸쳐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화상회의 전용 스튜디오 ‘서울-온’에서 ‘시민이 만들어가는 평화·통일 사회적 대화’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사회적 대화 참여단은 일반 시민 1,000명, 청년 250명, 교사 100명 총 1,350명이며, 지역·성별·연령을 기준으로 비례할당하고, 이념성향 등을 고려해 유·무선 전화면접방식으로 대표성 있게 선정했습니다.

행사는 비대면으로 진행되며, 참여자는 자택에서 온라인 ZOOM 프로그램에 접속하여 10명으로 구성된 조별로 토론하게 됩니다.

특히 다음달 10일 오후 2시 반부터 개최되는 청년 토론회에는 처음으로 한국인 청년 75명과 함께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청년 175명도 참여합니다.

서울시는 “한반도 분단문제가 더 이상 한반도만의 문제가 아니라 세계평화와 직결되는 문제라는 인식에서 기획했다”며, “이번 사회적 대화를 통해 한반도 평화를 글로벌 의제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달 4일, 5일, 11일, 12일에 열리는 시민 토론회의 의제는 ‘코로나19 등 방역·재난 대응에 관한 대북 인도적 지원’과 ‘북한이탈주민의 사회통합 방안’으로 선정했습니다.

다음달 10일에 열리는 교사 토론회에는 서울시교육청 등 교육 관계자들이 참여해 선정한 통일 교육과 관련한 의제에 대해 각각 토론하게 됩니다.

서울시는 이번 사회적 대화의 모든 과정과 토론내용 등 모든 기록을 취합해 백서를 만들어 시민과 공유하고, 참여단의 의견들을 분석하여 향후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정책에 반영할 계획입니다.
  • 서울시, 시민 1,350명 참여하는 ‘2021 평화·통일 사회적 대화’ 개최
    • 입력 2021-09-03 11:15:38
    사회
서울시가 시민 1,350명이 참여하는 ‘2021 평화·통일 사회적 대화’를 개최합니다.

서울시는 내일(4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매주 주말 6차례에 걸쳐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화상회의 전용 스튜디오 ‘서울-온’에서 ‘시민이 만들어가는 평화·통일 사회적 대화’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사회적 대화 참여단은 일반 시민 1,000명, 청년 250명, 교사 100명 총 1,350명이며, 지역·성별·연령을 기준으로 비례할당하고, 이념성향 등을 고려해 유·무선 전화면접방식으로 대표성 있게 선정했습니다.

행사는 비대면으로 진행되며, 참여자는 자택에서 온라인 ZOOM 프로그램에 접속하여 10명으로 구성된 조별로 토론하게 됩니다.

특히 다음달 10일 오후 2시 반부터 개최되는 청년 토론회에는 처음으로 한국인 청년 75명과 함께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청년 175명도 참여합니다.

서울시는 “한반도 분단문제가 더 이상 한반도만의 문제가 아니라 세계평화와 직결되는 문제라는 인식에서 기획했다”며, “이번 사회적 대화를 통해 한반도 평화를 글로벌 의제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달 4일, 5일, 11일, 12일에 열리는 시민 토론회의 의제는 ‘코로나19 등 방역·재난 대응에 관한 대북 인도적 지원’과 ‘북한이탈주민의 사회통합 방안’으로 선정했습니다.

다음달 10일에 열리는 교사 토론회에는 서울시교육청 등 교육 관계자들이 참여해 선정한 통일 교육과 관련한 의제에 대해 각각 토론하게 됩니다.

서울시는 이번 사회적 대화의 모든 과정과 토론내용 등 모든 기록을 취합해 백서를 만들어 시민과 공유하고, 참여단의 의견들을 분석하여 향후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정책에 반영할 계획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