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탈레반 ‘아프간 점령’
탈레반, 정부 출범 막바지 준비…공식발표는 미뤄질 듯
입력 2021.09.03 (21:24) 수정 2021.09.03 (21:46) 국제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이끄는 아프가니스탄 정부의 공식 출범이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다만, 출범 발표 시기는 애초 전망보다 다소 늦춰지는 분위기입니다.

빌랄 카리미 탈레반 대변인은 3일(현지시간) EFE통신에 이날 오후 내각 명단이 발표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 "부정확한 선전이자 루머"라며 "새 정부 발표와 관련해서는 정확한 날짜가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애초 이날 오후 금요 예배 후 내각 명단이 발표될 수 있다고 전했던 AFP통신도 탈레반 대변인을 인용해 "일러도 토요일(4일)까지는 새 정부 발표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 내용을 수정했습니다.

스푸트니크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발표 연기 이유 중 하나가 탈레반과 하카니 네트워크 간의 의견충돌 때문이라고 보도했습니다.

198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활동한 하카니 네트워크는 1990년대 후반 탈레반과 손잡은 극단주의 조직입니다. 2017년 150명의 목숨을 앗아간 카불 트럭 폭탄 테러 등을 주도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탈레반과 하카니 네트워크는 외부 세력에 맞서기 위해 힘을 합치기는 했지만, 정책 노선 등에서는 종종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 구성과 관련해서는 그동안 최고지도자인 하이바툴라 아쿤드자다가 역시 새 정부의 최고 수장을 맡고, 그 휘하에 정부 행정 실무를 책임질 대통령이나 총리 임명될 것이란 관측이 유력시됐습니다.

기존 탈레반 조직의 고위 인사들도 새 정부에서 핵심 보직을 맡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가디언은 '조직 2인자'로 탈레반 창설자 중 한 명인 압둘 가니 바라다르가 내각 수장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바라다르가 새 정부를 이끌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탈레반이 내각 명단 발표와 함께 새 정부 출범을 선언하면 지난 2001년 미국의 아프간 전쟁 개시로 탈레반이 축출된 이후 20년 만에 다시 탈레반이 아프간을 통치하게 됩니다.

1996년부터 2001년까지 정권을 잡았던 탈레반은 당시 샤리아(이슬람 율법)를 엄격하게 적용해 사회를 통제했습니다.

하지만 미군 철수와 함께 지난 15일 수도 카불을 장악한 뒤로는 20년 전과 다른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정부를 만들겠다고 국제사회에 공언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탈레반, 정부 출범 막바지 준비…공식발표는 미뤄질 듯
    • 입력 2021-09-03 21:24:36
    • 수정2021-09-03 21:46:19
    국제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이끄는 아프가니스탄 정부의 공식 출범이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다만, 출범 발표 시기는 애초 전망보다 다소 늦춰지는 분위기입니다.

빌랄 카리미 탈레반 대변인은 3일(현지시간) EFE통신에 이날 오후 내각 명단이 발표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 "부정확한 선전이자 루머"라며 "새 정부 발표와 관련해서는 정확한 날짜가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애초 이날 오후 금요 예배 후 내각 명단이 발표될 수 있다고 전했던 AFP통신도 탈레반 대변인을 인용해 "일러도 토요일(4일)까지는 새 정부 발표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 내용을 수정했습니다.

스푸트니크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발표 연기 이유 중 하나가 탈레반과 하카니 네트워크 간의 의견충돌 때문이라고 보도했습니다.

198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활동한 하카니 네트워크는 1990년대 후반 탈레반과 손잡은 극단주의 조직입니다. 2017년 150명의 목숨을 앗아간 카불 트럭 폭탄 테러 등을 주도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탈레반과 하카니 네트워크는 외부 세력에 맞서기 위해 힘을 합치기는 했지만, 정책 노선 등에서는 종종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 구성과 관련해서는 그동안 최고지도자인 하이바툴라 아쿤드자다가 역시 새 정부의 최고 수장을 맡고, 그 휘하에 정부 행정 실무를 책임질 대통령이나 총리 임명될 것이란 관측이 유력시됐습니다.

기존 탈레반 조직의 고위 인사들도 새 정부에서 핵심 보직을 맡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가디언은 '조직 2인자'로 탈레반 창설자 중 한 명인 압둘 가니 바라다르가 내각 수장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바라다르가 새 정부를 이끌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탈레반이 내각 명단 발표와 함께 새 정부 출범을 선언하면 지난 2001년 미국의 아프간 전쟁 개시로 탈레반이 축출된 이후 20년 만에 다시 탈레반이 아프간을 통치하게 됩니다.

1996년부터 2001년까지 정권을 잡았던 탈레반은 당시 샤리아(이슬람 율법)를 엄격하게 적용해 사회를 통제했습니다.

하지만 미군 철수와 함께 지난 15일 수도 카불을 장악한 뒤로는 20년 전과 다른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정부를 만들겠다고 국제사회에 공언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