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연구원 “기준금리 인상 여력 있다…자산가격 조정국면 가능성”
입력 2021.09.07 (15:54) 수정 2021.09.07 (15:54) 경제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한 가운데, 점진적으로 기준금리를 더 올릴 여지가 있다는 금융연구원 분석이 나왔습니다.

신용상 한국금융연구원 금융리스크연구센터장은 오늘(7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통화정책 정상화와 자산시장 영향’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현재 거시경제 여건과 전망 등을 기초로 한다면 추가적인 기준금리 인상 압력과 여력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밝혔습니다.

신 센터장은 또 “향후 글로벌 통화정책 전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자산가격 상승폭이 크게 제한 되거나 조정국면에 진입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국내 가계부채의 GDP(국내총생산) 대비 규모나 증가속도가 글로벌 최상위 수준인 점과 더불어 부채의 질이 빠르게 악화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가계부채를 관리할 시점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신 센터장은 “가계부채 해결을 위해서 거시경제 여건, 금융불균형 정도,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를 고려한 점진적 금리 정상화와 풍선효과 차단을 통한 부채의 질 관리, 상환능력범위 내 대출 관행 정착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부동산 가격에 대해선 ‘기대’를 관리해야한다면서 “중장기적으로는 예측 가능한 공급 계획과 실효성을 담보한 지속적 주택 공급 전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금융연구원 “기준금리 인상 여력 있다…자산가격 조정국면 가능성”
    • 입력 2021-09-07 15:54:12
    • 수정2021-09-07 15:54:42
    경제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한 가운데, 점진적으로 기준금리를 더 올릴 여지가 있다는 금융연구원 분석이 나왔습니다.

신용상 한국금융연구원 금융리스크연구센터장은 오늘(7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통화정책 정상화와 자산시장 영향’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현재 거시경제 여건과 전망 등을 기초로 한다면 추가적인 기준금리 인상 압력과 여력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밝혔습니다.

신 센터장은 또 “향후 글로벌 통화정책 전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자산가격 상승폭이 크게 제한 되거나 조정국면에 진입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국내 가계부채의 GDP(국내총생산) 대비 규모나 증가속도가 글로벌 최상위 수준인 점과 더불어 부채의 질이 빠르게 악화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가계부채를 관리할 시점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신 센터장은 “가계부채 해결을 위해서 거시경제 여건, 금융불균형 정도,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를 고려한 점진적 금리 정상화와 풍선효과 차단을 통한 부채의 질 관리, 상환능력범위 내 대출 관행 정착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부동산 가격에 대해선 ‘기대’를 관리해야한다면서 “중장기적으로는 예측 가능한 공급 계획과 실효성을 담보한 지속적 주택 공급 전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