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WSJ “미 연준, 11월 테이퍼링 시작 합의 추진”
입력 2021.09.11 (00:49) 수정 2021.09.11 (00:51) 국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는 21∼22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11월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시작 합의를 추진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WSJ은 당장 9월 FOMC에서 월 1천200억 달러 규모의 채권 매입 축소가 시작될 가능성은 거의 없지만, 이번 회의에서 파월 의장이 다음 FOMC 정례회의인 11월 2∼3일 테이퍼링 시작 가능성을 시사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테이퍼링 세부 계획과 관련해서는 매달 일정한 수준으로 축소해 내년 중반까지 자산매입 프로그램을 완전히 끝내는 방식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미 국채는 매달 100억 달러씩, 주택저당증권(MBS)은 매달 50억 달러씩 매입 규모를 줄이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WSJ “미 연준, 11월 테이퍼링 시작 합의 추진”
    • 입력 2021-09-11 00:49:25
    • 수정2021-09-11 00:51:31
    국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는 21∼22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11월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시작 합의를 추진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WSJ은 당장 9월 FOMC에서 월 1천200억 달러 규모의 채권 매입 축소가 시작될 가능성은 거의 없지만, 이번 회의에서 파월 의장이 다음 FOMC 정례회의인 11월 2∼3일 테이퍼링 시작 가능성을 시사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테이퍼링 세부 계획과 관련해서는 매달 일정한 수준으로 축소해 내년 중반까지 자산매입 프로그램을 완전히 끝내는 방식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미 국채는 매달 100억 달러씩, 주택저당증권(MBS)은 매달 50억 달러씩 매입 규모를 줄이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