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속 줄어든 ‘극단적 선택’…왜?
입력 2021.09.11 (06:49) 수정 2021.09.11 (06:5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10일)는 세계 자살예방의 날이었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생활고나 우울함 호소하는 사람들 많은데요.

이런 상황에 극단적 선택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컸는데 다행히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감소세라고 합니다.

이유가 뭔지 백상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코로나 블루는 코로나19로 생활이 확 바뀌며 느끼는 우울함을 뜻합니다.

국립국어원이 '코로나 우울'이라는 순화어를 마련할 정도로 많이 쓰입니다.

갑작스레 닥친 재난에 실제 우울함을 느끼는 사람들이 늘었기 때문입니다.

[표지수·곽지연/취업준비생 : "외로움을 친구들을 만나서 정보공유도 하고 취업준비도 같이하면서 이겨낼 수 있었던 건데…지금은 다 정말 혼자만 해야 되니까."]

그런데 극단적 선택은 올해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 들어 6월까지 극단적 선택을 한 사람 수는 6,544명으로 2019년 같은 기간 6,780명보다 소폭 줄었습니다.

2019년까지 2년 연속 증가하던 극단적 선택이 코로나19가 본격화된 지난해부터 오히려 줄어들고 있는 겁니다.

코로나19로 극단적 선택도 많아질 것이라는 예상과는 정 반대입니다.

전문가들은 대면 활동이 줄어든걸 감소 원인 가운데 하나로 봅니다.

[유제춘/을지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거리두기를 통해서 대인 관계 갈등이나 이런 것들이 좀 줄어들고 다른 사람들과의 비교를 통한 열등감이라든지 이런 심리적인 어려움이 일시적으로 좀 줄어들고."]

그러나 보건복지부가 일반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우울감 지표는 지난 2018년 2.34점에서 지난 3월 5.7점으로 증가한 상황.

늘어난 우울감이 코로나19 이후에 극단적 선택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 코로나19 속 줄어든 ‘극단적 선택’…왜?
    • 입력 2021-09-11 06:49:38
    • 수정2021-09-11 06:59:36
    뉴스광장 1부
[앵커]

어제(10일)는 세계 자살예방의 날이었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생활고나 우울함 호소하는 사람들 많은데요.

이런 상황에 극단적 선택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컸는데 다행히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감소세라고 합니다.

이유가 뭔지 백상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코로나 블루는 코로나19로 생활이 확 바뀌며 느끼는 우울함을 뜻합니다.

국립국어원이 '코로나 우울'이라는 순화어를 마련할 정도로 많이 쓰입니다.

갑작스레 닥친 재난에 실제 우울함을 느끼는 사람들이 늘었기 때문입니다.

[표지수·곽지연/취업준비생 : "외로움을 친구들을 만나서 정보공유도 하고 취업준비도 같이하면서 이겨낼 수 있었던 건데…지금은 다 정말 혼자만 해야 되니까."]

그런데 극단적 선택은 올해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 들어 6월까지 극단적 선택을 한 사람 수는 6,544명으로 2019년 같은 기간 6,780명보다 소폭 줄었습니다.

2019년까지 2년 연속 증가하던 극단적 선택이 코로나19가 본격화된 지난해부터 오히려 줄어들고 있는 겁니다.

코로나19로 극단적 선택도 많아질 것이라는 예상과는 정 반대입니다.

전문가들은 대면 활동이 줄어든걸 감소 원인 가운데 하나로 봅니다.

[유제춘/을지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거리두기를 통해서 대인 관계 갈등이나 이런 것들이 좀 줄어들고 다른 사람들과의 비교를 통한 열등감이라든지 이런 심리적인 어려움이 일시적으로 좀 줄어들고."]

그러나 보건복지부가 일반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우울감 지표는 지난 2018년 2.34점에서 지난 3월 5.7점으로 증가한 상황.

늘어난 우울감이 코로나19 이후에 극단적 선택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