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윤석열·손준성 입건
입력 2021.09.11 (07:00) 수정 2021.09.11 (07: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공수처가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입건하고, 강제 수사에 나섰습니다.

이번 의혹의 중심에 있는 손준성 검사와 김웅 국민의힘 의원 집과 사무실도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임종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등 2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했습니다.

공수처가 윤 전 총장과 손 검사를 입건한 혐의는 모두 4가지입니다.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공무상 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 등입니다.

윤 전 총장을 입건한 이유에 대해 공수처는 윤 전 총장이 당시 검찰총장이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의원은 피의자는 아니지만 주요 사건관계인이라고 공수처는 밝혔습니다.

공수처는 손 검사와 국민의힘 김웅 의원 자택과 사무실 등 5곳에 대한 동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이 가운데 국회 김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은 절차가 위법하다며 김 의원 측이 저지하는 바람에 11시간 넘는 대치 끝에 중단됐습니다.

공수처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영장 재집행 여부를 계속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공수처는 이번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도 불러 조사하고 핵심 증거인 휴대전화도 함께 들여다봤습니다.

같은 의혹에 대해 진상 조사에 착수한 대검찰청은 조사를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수사와 중첩되지 않는 범위에서 절차대로 진상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공수처가 요청하면 최대한 수사에 협조하겠다"고도 설명했습니다.

공수처는 필요할 경우 대검이 확보한 수사정보정책관실 PC 기록 등 자료를 입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임종빈 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영상편집:김용태/그래픽:최민영
  •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윤석열·손준성 입건
    • 입력 2021-09-11 07:00:44
    • 수정2021-09-11 07:54:31
    뉴스광장
[앵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공수처가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입건하고, 강제 수사에 나섰습니다.

이번 의혹의 중심에 있는 손준성 검사와 김웅 국민의힘 의원 집과 사무실도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임종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등 2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했습니다.

공수처가 윤 전 총장과 손 검사를 입건한 혐의는 모두 4가지입니다.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공무상 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 등입니다.

윤 전 총장을 입건한 이유에 대해 공수처는 윤 전 총장이 당시 검찰총장이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의원은 피의자는 아니지만 주요 사건관계인이라고 공수처는 밝혔습니다.

공수처는 손 검사와 국민의힘 김웅 의원 자택과 사무실 등 5곳에 대한 동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이 가운데 국회 김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은 절차가 위법하다며 김 의원 측이 저지하는 바람에 11시간 넘는 대치 끝에 중단됐습니다.

공수처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영장 재집행 여부를 계속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공수처는 이번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도 불러 조사하고 핵심 증거인 휴대전화도 함께 들여다봤습니다.

같은 의혹에 대해 진상 조사에 착수한 대검찰청은 조사를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수사와 중첩되지 않는 범위에서 절차대로 진상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공수처가 요청하면 최대한 수사에 협조하겠다"고도 설명했습니다.

공수처는 필요할 경우 대검이 확보한 수사정보정책관실 PC 기록 등 자료를 입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임종빈 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영상편집:김용태/그래픽:최민영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