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매체 “9·11 테러와 중국 부상은 무관…내부 요인으로 발전”
입력 2021.09.11 (14:05) 수정 2021.09.11 (14:09) 국제
중국 관영매체가 9·11 테러 20주년을 맞아 미국 정치권에서 테러를 계기로 중국이 부상했다는 주장이 있다며 이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11일 ‘9·11 테러가 중국의 부상을 도왔다는 생각은 심각한 오판’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이러한 생각은 중국의 부상을 억제하고 억제할 능력이 있다는 생각을 반영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신문은 이어 9·11은 미국의 외교정책에 커다란 영향을 끼친 중요한 사건이지만, 중국 부상의 요인은 중국 내부에서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사회주의 시장경제는 더 나은 삶을 추구하는 중국 인민의 수요를 촉발했고, 중국은 국민의 수요를 만족시킴으로써 급속한 발전을 이룩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중국이 세계 무역 시스템에 깊숙이 들어간 것은 미국과 서양의 도움이 아니라 중국과 세계무역기구(WTO) 구성원의 협력 때문”이라며 “‘중국 공장’은 미국과 서양의 소비자들이 질 좋고 저렴한 제품을 누릴 수 있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냉전 기간 미국이 옛 소련을 대할 때 사용한 방식은 중국에는 더 이상 효과가 없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中매체 “9·11 테러와 중국 부상은 무관…내부 요인으로 발전”
    • 입력 2021-09-11 14:05:21
    • 수정2021-09-11 14:09:30
    국제
중국 관영매체가 9·11 테러 20주년을 맞아 미국 정치권에서 테러를 계기로 중국이 부상했다는 주장이 있다며 이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11일 ‘9·11 테러가 중국의 부상을 도왔다는 생각은 심각한 오판’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이러한 생각은 중국의 부상을 억제하고 억제할 능력이 있다는 생각을 반영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신문은 이어 9·11은 미국의 외교정책에 커다란 영향을 끼친 중요한 사건이지만, 중국 부상의 요인은 중국 내부에서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사회주의 시장경제는 더 나은 삶을 추구하는 중국 인민의 수요를 촉발했고, 중국은 국민의 수요를 만족시킴으로써 급속한 발전을 이룩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중국이 세계 무역 시스템에 깊숙이 들어간 것은 미국과 서양의 도움이 아니라 중국과 세계무역기구(WTO) 구성원의 협력 때문”이라며 “‘중국 공장’은 미국과 서양의 소비자들이 질 좋고 저렴한 제품을 누릴 수 있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냉전 기간 미국이 옛 소련을 대할 때 사용한 방식은 중국에는 더 이상 효과가 없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