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서남권·서북권 오후 3시 기준 오존주의보 발령
입력 2021.09.11 (15:22) 수정 2021.09.11 (15:33) 뉴스
서울 서남권과 서북권에 오존 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서울시는 오늘(11일) 오후 3시 기준으로 양천구와 은평구의 오존 농도가 0.120ppm을 넘어 오존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높은 기온과 강한 햇빛 등 고농도 오존 생성에 유리한 기상 조건이 형성돼 대기 중 오존 농도가 증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린이와 노약자, 호흡기 질환자는 실외활동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서울시는 해당 권역에 속한 자치구의 1시간 평균 오존 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를 발령합니다.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 경보를 발령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 서남권·서북권 오후 3시 기준 오존주의보 발령
    • 입력 2021-09-11 15:22:42
    • 수정2021-09-11 15:33:01
    뉴스
서울 서남권과 서북권에 오존 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서울시는 오늘(11일) 오후 3시 기준으로 양천구와 은평구의 오존 농도가 0.120ppm을 넘어 오존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높은 기온과 강한 햇빛 등 고농도 오존 생성에 유리한 기상 조건이 형성돼 대기 중 오존 농도가 증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린이와 노약자, 호흡기 질환자는 실외활동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서울시는 해당 권역에 속한 자치구의 1시간 평균 오존 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를 발령합니다.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 경보를 발령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