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대구경북 순회경선도 이재명 1위…누적 득표율 53.88%
입력 2021.09.11 (18:08) 수정 2021.09.11 (19:10) 정치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지역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지난주 충청권에 이어 다시 1위를 차지했습니다. 누적득표율도 과반이 넘는 53.88%로 1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11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 열린 경선에서 대구·경북 대의원 투표와 권리당원 투표, 현장투표 등을 합쳐 모두 5,999표를 얻어 51.12%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2위는 27.98%를 얻은 이낙연 후보가 차지했고 3위는 14.84%를 얻은 추미애 후보, 4위는 3.60%인 정세균 후보, 5위는 1.29%인 김두관 후보, 6위는 1.17%인 박용진 후보입니다.

이로써 이재명 후보는 세번째 순회 경선에서도 과반 득표에 성공하게 됐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기대했던 것 이상의 지지를 보여주셨다"며 "아직 일정이 많이 남아 있어 할 수 있는 최선을 마지막 순간까지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경북 안동이 고향인데도 직전 충청권 누적득표율 54.72%보다 소폭 낮게 결과가 나온데 대해선 "추미애 후보가 다른 지역보다 많이 받은 것 같고, 당에 대한 기존의 세력관계들도 무시할 수 없는 측면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의원직 사퇴를 선언하며 배수진을 친 이낙연 후보는 "걱정했던 것보다는 조금 더 나았던 것 같다"면서도 "아직 많이 부족하다"며 "남은 일정 계속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고향인 대구에서 1,741표(14.84%)를 얻으며 선전해 누적 득표 순위가 3위로 한 계단 올라선 추미애 후보는 "고향에서 힘을 줘서 감사하다"며 "한 가지를 맡겨보니 잘한다는 강한 믿음을 (제가) 준 것 같다"며 오늘 결과의 원동력을 해석했습니다.

오늘 대구·경북 지역 경선은 선거인단 16,170명 가운데 유효투표수 11,735명으로 72.57%의 유효투표율을 기록해 대전·충남 48.40%, 세종·충북 54.19% 투표율을 앞질렀습니다.

대구·경북 결과를 포함한 지금까지 누적 득표수로는 이재명 후보가 27,046표(53.88%)로 1위를 달리고 있고 이낙연 후보가 14,125표(28.14%)로 2위입니다.

추미애 후보가 4,360표를 얻어 3위, 정세균 후보는 3,134표를 얻어 4위, 5위는 1,048표를 얻은 박용진 후보, 6위는 485표를 얻은 김두관 후보 순입니다.

내일(12일)은 강원 순회경선 결과와 함께 64만여 명 규모의 1차 국민 선거인단 투표 결과가 공개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대구경북 순회경선도 이재명 1위…누적 득표율 53.88%
    • 입력 2021-09-11 18:08:18
    • 수정2021-09-11 19:10:24
    정치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지역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지난주 충청권에 이어 다시 1위를 차지했습니다. 누적득표율도 과반이 넘는 53.88%로 1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11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 열린 경선에서 대구·경북 대의원 투표와 권리당원 투표, 현장투표 등을 합쳐 모두 5,999표를 얻어 51.12%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2위는 27.98%를 얻은 이낙연 후보가 차지했고 3위는 14.84%를 얻은 추미애 후보, 4위는 3.60%인 정세균 후보, 5위는 1.29%인 김두관 후보, 6위는 1.17%인 박용진 후보입니다.

이로써 이재명 후보는 세번째 순회 경선에서도 과반 득표에 성공하게 됐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기대했던 것 이상의 지지를 보여주셨다"며 "아직 일정이 많이 남아 있어 할 수 있는 최선을 마지막 순간까지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경북 안동이 고향인데도 직전 충청권 누적득표율 54.72%보다 소폭 낮게 결과가 나온데 대해선 "추미애 후보가 다른 지역보다 많이 받은 것 같고, 당에 대한 기존의 세력관계들도 무시할 수 없는 측면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의원직 사퇴를 선언하며 배수진을 친 이낙연 후보는 "걱정했던 것보다는 조금 더 나았던 것 같다"면서도 "아직 많이 부족하다"며 "남은 일정 계속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고향인 대구에서 1,741표(14.84%)를 얻으며 선전해 누적 득표 순위가 3위로 한 계단 올라선 추미애 후보는 "고향에서 힘을 줘서 감사하다"며 "한 가지를 맡겨보니 잘한다는 강한 믿음을 (제가) 준 것 같다"며 오늘 결과의 원동력을 해석했습니다.

오늘 대구·경북 지역 경선은 선거인단 16,170명 가운데 유효투표수 11,735명으로 72.57%의 유효투표율을 기록해 대전·충남 48.40%, 세종·충북 54.19% 투표율을 앞질렀습니다.

대구·경북 결과를 포함한 지금까지 누적 득표수로는 이재명 후보가 27,046표(53.88%)로 1위를 달리고 있고 이낙연 후보가 14,125표(28.14%)로 2위입니다.

추미애 후보가 4,360표를 얻어 3위, 정세균 후보는 3,134표를 얻어 4위, 5위는 1,048표를 얻은 박용진 후보, 6위는 485표를 얻은 김두관 후보 순입니다.

내일(12일)은 강원 순회경선 결과와 함께 64만여 명 규모의 1차 국민 선거인단 투표 결과가 공개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