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날두, 12년 만의 맨유 복귀전 멀티골 폭발…뉴캐슬에 4-1 완승
입력 2021.09.12 (07:11) 연합뉴스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가 12년 만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복귀전에서 멀티골을 폭발하며 승리를 책임졌다.

호날두는 12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끝난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선제골과 결승골을 넣어 맨유를 4-1 완승으로 인도했다.

호날두가 맨유 유니폼을 입고 득점한 것은 2009년 5월 10일 맨체스터 시티와 경기 이후 12년 124일만이다.

2008-2009시즌을 끝으로 맨유를 떠나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던 호날두는 이탈리아 유벤투스를 거쳐 지난달 28일 맨유에 전격 복귀했다.

맨유와 계약 직후 포르투갈 대표팀에 소집됐던 호날두는 경고 누적으로 7일 아제르바이잔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되면서 맨유에 조기 합류한 터여서 그의 뉴캐슬전 출전 가능성은 높았다.

과거 포르투갈 스포르팅 유망주였던 호날두의 2003년 맨유 입단에 앞장섰으며, 이번 복귀 과정에서도 직접 호날두와 통화하는 등 결정적인 역할을 한 알렉스 퍼거슨 전 맨유 감독이 현장에서 애제자의 복귀전을 지켜봤다.

배우 게리 올드먼 등 유명인들도 올드 트래퍼드를 찾아 호날두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4-2-3-1 포메이션의 원톱으로 나선 호날두는 활발하게 움직이며 득점 기회를 만들어나갔다.

전반 9분 로빙 패스가 상대 수비수를 맞고 높게 튀자 골 지역 오른쪽 사각에서 복귀 첫 슈팅을 날렸다.

2분 뒤에는 특유의 발재간과 순간 가속으로 수비수들을 제치고 골 지역 왼쪽 사각으로 돌파해 왼발 슈팅을 시도했다.

흠잡을 데 없는 움직임으로 뉴캐슬 수비진을 괴롭게 하던 호날두는 결국 전반 47분 역사적인 복귀골을 터뜨렸다.

메이슨 그린우드가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때린 왼발 슈팅을 뉴캐슬 골키퍼 프레디 우드먼이 제대로 잡지 못하자 어느새 문전에 자리 잡은 호날두가 재빨리 오른발로 골대에 차 넣었다.

호날두는 끓어오른 홈 관중 앞에서 전매특허인 '호우 세리머니'를 펼치고 동료들과 기쁨을 나눴다.

수비에 치중하던 뉴캐슬이 후반 11분 역습에 이은 하비에르 망키요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지만, 호날두가 멀티골을 폭발하며 다시 맨유에 리드를 안겼다.

호날두는 후반 17분 루크 쇼의 도움을 받아 골 지역 왼쪽에서 왼발 슈팅을 해 골망을 흔들었다. 쇼의 패스를 받을 때 달라붙은 수비수와 경합은 스피드로 이겨냈다.

호날두는 또 한 번 '호우'를 외친 뒤 여러 차례 주먹을 불끈 쥐며 동료와 팬들의 전의를 북돋웠다.

맨유는 후반 35분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통렬한 오른발 중거리 슛을 뉴캐슬 골대 왼쪽 상단 구석에 꽂아 3-1로 더 달아났다.

여기에 후반 47분 제시 린가드가 팀의 4번째 골까지 터뜨려 맨유의 완승에 쐐기를 박았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호날두, 12년 만의 맨유 복귀전 멀티골 폭발…뉴캐슬에 4-1 완승
    • 입력 2021-09-12 07:11:52
    연합뉴스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가 12년 만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복귀전에서 멀티골을 폭발하며 승리를 책임졌다.

호날두는 12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끝난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선제골과 결승골을 넣어 맨유를 4-1 완승으로 인도했다.

호날두가 맨유 유니폼을 입고 득점한 것은 2009년 5월 10일 맨체스터 시티와 경기 이후 12년 124일만이다.

2008-2009시즌을 끝으로 맨유를 떠나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던 호날두는 이탈리아 유벤투스를 거쳐 지난달 28일 맨유에 전격 복귀했다.

맨유와 계약 직후 포르투갈 대표팀에 소집됐던 호날두는 경고 누적으로 7일 아제르바이잔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되면서 맨유에 조기 합류한 터여서 그의 뉴캐슬전 출전 가능성은 높았다.

과거 포르투갈 스포르팅 유망주였던 호날두의 2003년 맨유 입단에 앞장섰으며, 이번 복귀 과정에서도 직접 호날두와 통화하는 등 결정적인 역할을 한 알렉스 퍼거슨 전 맨유 감독이 현장에서 애제자의 복귀전을 지켜봤다.

배우 게리 올드먼 등 유명인들도 올드 트래퍼드를 찾아 호날두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4-2-3-1 포메이션의 원톱으로 나선 호날두는 활발하게 움직이며 득점 기회를 만들어나갔다.

전반 9분 로빙 패스가 상대 수비수를 맞고 높게 튀자 골 지역 오른쪽 사각에서 복귀 첫 슈팅을 날렸다.

2분 뒤에는 특유의 발재간과 순간 가속으로 수비수들을 제치고 골 지역 왼쪽 사각으로 돌파해 왼발 슈팅을 시도했다.

흠잡을 데 없는 움직임으로 뉴캐슬 수비진을 괴롭게 하던 호날두는 결국 전반 47분 역사적인 복귀골을 터뜨렸다.

메이슨 그린우드가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때린 왼발 슈팅을 뉴캐슬 골키퍼 프레디 우드먼이 제대로 잡지 못하자 어느새 문전에 자리 잡은 호날두가 재빨리 오른발로 골대에 차 넣었다.

호날두는 끓어오른 홈 관중 앞에서 전매특허인 '호우 세리머니'를 펼치고 동료들과 기쁨을 나눴다.

수비에 치중하던 뉴캐슬이 후반 11분 역습에 이은 하비에르 망키요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지만, 호날두가 멀티골을 폭발하며 다시 맨유에 리드를 안겼다.

호날두는 후반 17분 루크 쇼의 도움을 받아 골 지역 왼쪽에서 왼발 슈팅을 해 골망을 흔들었다. 쇼의 패스를 받을 때 달라붙은 수비수와 경합은 스피드로 이겨냈다.

호날두는 또 한 번 '호우'를 외친 뒤 여러 차례 주먹을 불끈 쥐며 동료와 팬들의 전의를 북돋웠다.

맨유는 후반 35분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통렬한 오른발 중거리 슛을 뉴캐슬 골대 왼쪽 상단 구석에 꽂아 3-1로 더 달아났다.

여기에 후반 47분 제시 린가드가 팀의 4번째 골까지 터뜨려 맨유의 완승에 쐐기를 박았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